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COLOGY

환경 살리기 스크린 대작전 큐!

5월22일부터 일주일간 제5회 서울환경영화제… ‘지구’ 등 160편 상영 환경의식 고취

  • 고승철 동아일보 출판국 전문기자 cheer@donga.com

환경 살리기 스크린 대작전 큐!

환경 살리기 스크린 대작전 큐!

제5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상영되는 ‘인류 멸망 그 후’의 한 장면.

영화는 힘이 세다. 강렬한 메시지를 담은 영화를 보면 심장이 울렁인다. 그 감동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는 행동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환경운동을 하려면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을 지녀야 한다. 가슴을 뜨겁게 달구는 데 영화는 매우 유용하다. 그래서 ‘영화’와 ‘환경운동’이 손을 맞잡으면 엄청난 시너지 효과가 나타난다.

제5회 서울환경영화제가 5월22일부터 일주일간 서울 상암CGV에서 열린다. 이 영화제를 소개하는 공식 기자회견이 4월15일 한국프레스센터 레이첼카슨룸에서 열렸다. 잘 알려졌다시피 레이첼 카슨은 전설적인 여성 환경과학자다. 그는 1962년 출판한 ‘침묵의 봄’이란 저서를 통해 살충제 DDT가 생명체를 무차별적으로 죽이는 공포의 물질이라고 고발해 이후 DDT 사용이 금지됐다. 환경운동가들 사이에서 카슨은 성인(聖人)으로 추앙받는다. 그의 이름을 딴 방에서 기자회견이 진행되니 분위기가 사뭇 진지했다.

최열 서울환경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충남 태안 앞바다에 흘려진 기름을 보고 환경문제가 내일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오늘의 문제이며,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의 과제라는 점을 절감했다”면서 “이제 환경을 살리기 위해 행동에 나서야 할 때”라고 운을 뗐다. 황혜림 영화제 프로그래머는 “역대 다큐멘터리 영화 가운데 최고 흥행성적을 기록한 ‘지구(Earth)’를 비롯한 37개국 160편의 작품을 상영할 예정”이라면서 “국제 경쟁부문의 경우 71개국에서 출품한 영화 721편 중 예심을 통과한 21편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환경 살리기 스크린 대작전 큐!

5월22일부터 열리는 서울환경영화제는 다큐멘터리, 극영화,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환경영화를 선보인다.

‘지구’는 2006년 영국 BBC가 제작해 방영한 ‘살아 있는 지구’라는 TV 프로그램을 영화 스크린으로 업그레이드한 작품이다. 지구온난화로 녹아내리는 북극의 설원에서 살아남으려 애쓰는 북극곰 가족, 죽음의 사막 칼라하리의 건기(乾期)를 피해 물을 찾아 먼 길을 나서는 아프리카코끼리 등 ‘지구’가 포착한 야생의 숨결은 놀랍도록 생생하다.

태안 참사 70일 기록 ‘검은 눈물’ 특별 상영

결선에 오른 21편 중 장편영화는 10편으로 모두 다큐멘터리 작품이다. 이 가운데 ‘구름이 걷힐 때’는 광산기업에 맞서 싸워 이긴 에콰도르의 산골마을 주민들의 이야기를 다뤘다.‘떡갈나무 #419’는 400년 된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떡갈나무가 도로 건설 때문에 잘리는 것을 막으려는 사람의 시위를 담았다. 몽골 초원의 소녀 푸지에와 일본 사진작가의 만남을 다룬 ‘푸지에’는 유목생활의 매력과 도시화에 동조할 수밖에 없는 유목민의 현실을 가슴 아픈 반전(反轉)과 함께 보여주는 수작이다.



결선 통과작 중 단편은 11편으로 다큐멘터리, 극영화,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였다. ‘그레이나, 마지막 치즈의 맛’은 고유의 치즈를 만들던 전통 방식 대신 자동화 생산을 채택한 알프스 산골의 풍경을 그렸고, ‘침묵의 눈’은 지구온난화로 사라질 그린란드 마을을 탐방한 다큐멘터리다. 애니메이션 ‘에덴’은 다양한 동물들을 서슴없이 죽이며 먹어치우는 주인공을 통해 인간이 어떻게 자연 약탈을 일삼는지를 고발했고, 극영화 ‘갑시다’는 강제 이주가 끝나가는 경기 평택시 대추리의 풍경을 담았다.

이번 영화제에는 태안 앞바다도 등장한다. 지난해 12월 태안 앞바다에서 허베이 스피리트호 원유유출 사고가 터지자마자 몇 달 동안 현장의 모습을 카메라로 담은 복진오 감독의 ‘검은 눈물’이 특별 상영되는 것.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태안에서 애쓴 100만 자원봉사자들에게 1인 5회까지 무료 관람 기회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자원봉사 확인증을 갖고 가면 현장에서 티켓을 발행해준다. 5월8일부터 영화제 홈페이지(www.gffis.org)와 예스24 예매페이지(http://movie.yes24.com/gffis)에서 온라인 예매를 실시한다.

[인터뷰] ‘검은 눈물’ 복진오 감독

“아직도 신음 중… 벌써 잊히는 분위기 안타까워”


환경 살리기 스크린 대작전 큐!

태안 앞바다에서 촬영 중인 복진오 감독.

“카메라를 내려놓고 기름으로 뒤범벅 된 새를 집어들었습니다. 손이 감전된 것처럼 떨리더군요. 새의 심장박동 소리를 느꼈답니다. 얘들을 살려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직접 기름을 씻겨내기도 했습니다.”

복진오(40·환경운동연합 영상팀장) 감독은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 사고가 난 이튿날인 지난해 12월8일부터 70여 일간 현장에 붙박여 지내며 검은 파도, 실의에 찬 어민, 추위 속에서 기름을 닦는 자원봉사자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60분짜리 필름 28개 분량이었다. 그것을 편집해 50분짜리 다큐멘터리 ‘검은 눈물’을 완성했다.

서울환경영화제 기자회견장에서 만난 복 감독은 “살을 에는 듯한 바닷바람 속에서 느낀 공포, 감동, 슬픔, 분노 등을 화면에 담고 싶었다”면서 “태안의 상처가 벌써 잊혀가는 듯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케이블방송 카메라맨 출신인 그는 환경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싶어 2002년 환경운동연합 영상팀에 들어왔다. ‘고래야 돌아와’ ‘서천 장항 갯벌에 가보셨나요?’ ‘새만금의 봄’ 등 환경 다큐멘터리 10여 편을 제작한 바 있다.




주간동아 2008.05.13 635호 (p66~67)

고승철 동아일보 출판국 전문기자 chee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