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 뉴스

‘비선 의료’ 부부 동반 구속?

‘비선 의료’ 부부 동반 구속?

‘비선 의료’ 부부 동반 구속?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진료’와 각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김영재 원장. [뉴스1]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진료’ 의혹을 받고 있는 김영재(57) 원장의 부인 박채윤(48)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에 대해 2월 1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씨는 안종범(58)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의 부인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네고 무료 의료시술을 해주는 등 뇌물 공여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특검팀은 박 대표가 안 전 수석, 정호성(48) 전 대통령비서실 부속비서관 등과 통화한 기록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은 2015년 15억 원 규모의 정부 연구개발 과제 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 특검은 안 전 수석 측이 같은 해 박씨에게 가방 등을 받은 점에 비춰볼 때 대가성이 뚜렷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한 누리꾼은 “뇌물 로비를 펼친 박채윤도 문제지만 그 로비가 통하는 공직사회가 더 문제다. 특검이 이번 기회에 성역 없는 수사로 공직자 비리를 뿌리 뽑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 트위터리안은 “경제수석이 나라 경제는 신경 안 쓰고 집안 경제에만 신경 쓴 듯”이라고 비판했다.

박씨는 남편인 김 원장과 함께 ‘보안손님’으로 청와대에 출입하고 수차례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동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특검팀은 김 원장이 대통령을 비선 진료한 대가로 해외 진출을 지원받고 서울대병원 외래교수로 위촉되는 등 각종 특혜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박 대통령과 관련된 사안은 아니지만 프로포폴 시술에서 김 원장의 의료법 위반 혐의를 이미 확인했다. 김 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누리꾼은 “무료 시술과 명품 가방만으로 정부예산 15억 원을 끌어낸 김영재-박채윤 부부야말로 박근혜 정부가 강조하던 창조경제의 대표 사례”라고 비꼬기도 했다.





주간동아 2017.02.08 1074호 (p5~5)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5

제 1215호

2019.11.22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