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낯 뜨겁지만 눈길이 자꾸 가네

  • 글·윤융근 기자/ 사진·신석교(프리랜서), 제주 세계성문화박물관

낯 뜨겁지만 눈길이 자꾸 가네

낯 뜨겁지만 눈길이 자꾸 가네

성에 관한 희귀 자료가 전시되어 있는 세계성문화박물관 내부.

“본능에 충실하라”. 신혼 첫날밤, 시간은 더디 가고 마음은 급하기만 하다. 호롱불 끄고 신부 옷을 벗기는데, 침 발라 뚫은 창호지 구멍으로 신방을 엿보던 사람들은 침만 꼴깍 삼키며 돌아갈 생각을 안 한다. 세상이 바뀌어 특별할 것도 은밀할 것도 없을 듯한 성 문화. 그러나 벌건 대낮에 하기에는 아직 얼굴이 붉어지는 性을 박물관에서 만났다.

잔을 비우면 야한 그림이 나타나는 술잔, 시집가는 딸에게 ‘자세’를 알려주던 야릇한 혼수품, 바람피운 여인에게 수치심을 줄 목적으로 만들어진 형틀 등은 보는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주 서귀포시 월드컵경기장 내에 있는 세계성문화박물관에는 2000여 점의 다양한 성 묘사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원시시대부터 인도의 카마수트라, 각국의 춘화와 성애를 묘사한 희귀 조각품, 현대의 섹스용품 등이 망라돼 있다.

살아가는 모습만큼이나 다양하고 기상천외한 세계 각국의 성 문화가 낯 뜨겁게(?) 펼쳐진다.

낯 뜨겁지만 눈길이 자꾸 가네

◁ 일본 아이치현에서 매년 3월 열리는 풍년제 때 다산을 기원하는 행렬도구로 사용되는 10m 높이의 남근 가마.
▷ 고대 인도 성애 경전이자 교과서인 ‘카마수트라’를 묘사한 벽면 부조.





낯 뜨겁지만 눈길이 자꾸 가네

① 세계성문화박물관 입구.
② 시집가는 딸에게 어머니가 챙겨주던 중국 명·청 시대 혼수품. 겉모양은 평범한 장신구이지만 뚜껑을 열면 다양한 성 체위가 새겨져 있다.
③ 춘화.

낯 뜨겁지만 눈길이 자꾸 가네

시집가는 딸에게 어머니가 챙겨주던 중국 명·청 시대 혼수품. 겉모양은 평범한 장신구이지만 뚜껑을 열면 다양한 성 체위가 새겨져 있다.

낯 뜨겁지만 눈길이 자꾸 가네

◁ 정력에 좋다고 하여 중국인들이 즐기던 전족 모양의 도자기 술잔.
▷ 중국 청나라 때 간음한 여인을 벌하는 데 쓰인 말안장 도구. 간음한 여인은 두 손이 묶이고 발가벗겨진 뒤 남근이 삽입된 채 말을 타고 마을을 돌며 망신을 당했다.





주간동아 2005.12.13 514호 (p52~53)

글·윤융근 기자/ 사진·신석교(프리랜서), 제주 세계성문화박물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