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람들

희망 메시지 설파하는 ‘행복전도사’

  •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희망 메시지 설파하는 ‘행복전도사’

희망 메시지 설파하는 ‘행복전도사’
“요즘 살기가 얼마나 힘듭니까? 자살하는 사람도 많잖아요. 삶에 지치고 마음에 상처 입은 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습니다.”

욕실용품 전문업체 브리앙산업의 김대응(58) 대표는 주위에서 ‘행복전도사’로 통한다. 좋은 일 하는 데 앞뒤 안 가리고 나서는 데다 누구를 만나든 항상 늘 얼굴로 용기를 북돋아주는 말을 하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13년째 헤비타트(사랑의 집 짓기)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헤비타트 운동을 통해 짓는 집에 자신의 회사에서 만든 욕실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이 운동에 처음 참여할 때만 해도 1년에 수십 채에 지나지 않았지만 지금은 크게 늘었다. 지난해만 해도 200여채 분량의 욕실용품을 지원했다. 그만큼 김 대표가 베푸는 온정 보따리도 늘어난 셈이다. 2003년에는 예술의 전당에서 헤비타트 운동을 위한 평화음악회를 주최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1988년 브리앙산업을 창업한 뒤 두 차례 부도를 맞았지만 그 위기 상황에서도 헤비타트 운동은 쉬지 않고 계속했다. 좋은 일을 많이 해야 자신에게도 좋은 일이 많이 생긴다는 믿음 때문이었다. 김 대표는 결국 두 차례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금은 동종 업계에서 선두권을 차지할 정도로 안정궤도에 올랐다. 김 대표는 최근 감동과 행복의 메시지를 담은 책 ‘잠든 행복을 깨워라’를 펴냈다. 살면서 가슴 깊이 새겨두었던 일들과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모았다. 독자들의 반응도 상당히 좋다. 출간 한 달여 만에 2쇄에 들어갔고, 한 유명 대학 교수는 내용이 너무 좋아 세 번이나 읽었다며 전화를 걸어왔다고 한다.

“경기가 어려울수록 희망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 좌절의 늪에서 힘들게 살고 있는 분들이 이 책을 통해 잃었던 희망을 다시 찾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주간동아 2005.06.07 488호 (p89~89)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