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람들

溫情 가득한 팔방미인 여장부

  •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溫情 가득한 팔방미인 여장부

溫情 가득한 팔방미인 여장부
한국어·영어·일본어를 섞은 시원시원한 말솜씨, 나이보다 훨씬 젊어 보이는 얼굴, 노랗게 물들인 머리 등 인터노보루건설 한국본사 이토 메구미(51) 대표의 외모는 마치 연예인을 연상시킨다. 그러나 이토 대표는 화려한 외양보다 넉넉한 마음 씀씀이와 왕성한 사회 활동으로 주위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다.

이토 대표는 2004년 ‘벨칸타레 메구스 장학회’를 설립했다. 뛰어난 음악적 재능이 있는데도 불우한 환경 때문에 학업을 계속할 수 없는 학생들의 유학을 돕기 위해서다. 벌써 10명 가까운 학생들이 독일 유학을 할 수 있도록 후원했고 앞으로도 매년 1, 2명씩을 선발해 도움을 줄 계획이다. 이토 대표는 이웃 사랑을 위한 각종 공연에도 후원을 아끼지 않는다. 4월2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사랑을 나누는 자선음악회’에서는 이토 대표가 직접 무대에 올라 스포츠댄스를 선보였고, 패션쇼에서는 모델로 참여하기도 했다. 또한 사업체가 있는 튀니지에 유아학교를 지어주는 등 이토 대표의 온정은 국경을 넘어선다.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다. 인터노보루건설이 지은 빌라를 분양하고 있었는데 고객 한 명이 찾아와 “집이 너무 마음에 드는데 돈이 모자란다”며 방법이 없겠냐고 하소연했다. 이토 대표는 즉시 “모자라는 금액은 무이자로 빌려줄 테니 살면서 천천히 갚으라”고 했다는 것. 미분양도 아니고 상당히 인기가 있던 빌라였기에 직원들은 만류했지만 이토 대표의 뜻을 바꾸지는 못했다. 가난한 사람들에게 원가에도 미치지 못하는 금액으로 분양해준 것도 한두 번이 아니다.

“돈을 벌기 위해 집을 짓기보다는 사람을 위해 집을 지으려고 합니다. 저는 모든 사람이 친구나 가족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하려면 먼저 베풀고 나누는 삶이 필요합니다.”

재일교포 3세로 귀화한 일본인인 이토 대표는 건설업에 종사해온 할아버지 덕분에 자연스럽게 건설업과 친해졌다. 어렸을 때부터 흙더미와 중장비 틈에서 놀았다고 할 정도다. 대학에서 토목학을 전공한 것도 어쩌면 당연한 절차. 아버지에 이어 가업을 물려받은 이토 대표는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미국, 튀니지, 말레이시아에도 사업체를 둘 정도로 사업을 확장시켰다. 세계 곳곳을 다니며 공부하고 일하느라 결혼은 생각도 못해봤다고 한다.



이토 대표에 대해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다양한 재능과 남다른 조국애다. 이토 대표의 재능 가운데 프로 수준의 스포츠댄스 실력은 단연 돋보인다. 영국 런던에 갔다가 일상 속에서 쉽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댄스에 푹 빠졌다. 현재 20명으로 구성된 메구스 스포츠댄스 전속팀을 운영하며 이토 대표 자신도 때때로 무대에 선다. 7월3일에는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제1회 메구스배 전국 프로·아마추어 선수권 대회’를 연다.

이토 대표는 음반을 내기도 했다. 자신이 만든 가사에 곡을 받아 직접 노래를 불렀다. 또 강아지를 형상화한 캐릭터도 만들었다. 자신의 이름을 따 ‘메구스’라 했는데 현재 휴대전화 액세서리, 귀고리, 스티커 등으로 만들어져 이름을 알리고 있다.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이토 대표가 주위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식이다.

이토 대표는 주위의 귀화 권유에도 우리 국적을 포기하지 않았다. 사업이 번창하자 일본 법무성이 귀화를 권유하기도 했지만 “귀화를 한다 해도 단지 패스포드가 바뀌는 것이지 내 피가 바뀌는 것은 아니다”며 거부했다. 병역 회피를 위해 국적을 포기하는 최근 국내 현실과 상당한 대조를 이룬다. 국내의 국적 포기 파문에 대한 이토 대표의 말은 그래서 더욱 가슴에 와닿는다.

“저건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자신의 뿌리를 부정하는 것 아닌가요. 어쩔 수 없이 조국을 떠나 살면서도 국적을 버리지 않은 사람들도 많은데….”



주간동아 2005.06.07 488호 (p88~88)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