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우리문화 우리풍수|임권택 감독의 ‘천년학’

노랫가락에 한 마리 학 비상

  • 김두규/ 우석대 교수 dgkim@core.woosuk.ac.kr

노랫가락에 한 마리 학 비상

노랫가락에 한 마리 학 비상

‘선학동 나그네’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회진 버스 종점.

임권택 감독의 100번째 영화 ‘천년학(千年鶴)’은 소설가 이청준의 ‘선학동 나그네’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선학동 나그네’는 임 감독이 영화로 만들어 크게 성공시킨 ‘서편제’의 연작소설이다. 때문에 ‘천년학’과 ‘서편제’는 등장인물이 같고 내용도 비슷하다. 물론 다른 부분도 있다. 가장 큰 차이는 ‘선학동 나그네’가 풍수를 주 소재로 하는 ‘풍수소설’이라는 점이다.

‘선학동 나그네’는 전남 장흥 ‘회진(會鎭) 버스 종점’에서 시작된다. 어느 늦가을 해질 무렵 회진 땅에 도착한 한 낯선 사내가 버스 종점에서 10리는 족히 되는 선학동으로 향한다. 30년 만에 다시 찾은 선학동 주막에서 낯선 사내와 주막집 주인의 이야기는 시작된다.

‘선학동’이라는 마을 이름은 포구 안쪽에 자리 잡은 마을 뒷산인 ‘관음봉’(장흥군 회진면 산저리 뒷산, 실제 산 이름은 ‘공지산’)의 모습에서 연유한다. 달이 뜨고 마을 앞 포구에 물이 차 오르면 관음봉 그림자는 영락없이 날아오르는 한 마리 학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때 마을은 바로 그 학의 품에 안기는 형국이 된다. 그래서 선학동이란 이름을 갖게 된 것이다.

그리고 이 관음봉 어디쯤에 북소리가 울리는 명당이 있다는 전설이 전해온다.

어느 해 가을 남도 소리꾼 부녀(실은 사내아이를 포함해 셋이다)가 선학동으로 찾아든다. 늙은 아비와 이제 열 살쯤 돼 보이는 눈먼 딸이었다. 포구에 물이 차 오르고 선학동 뒷산 관음봉이 물을 박차며 한 마리 비상하는 학의 모습을 띨 때, 노인은 어린 딸에게 소리를 가르친다. 그리하여 “부녀가 날아오르는 학과 함께 소리를 시작하면, 선학이 소리를 불러낸 것인지 소리가 선학을 날게 한 것인지 분간하기 어려운 지경”이 된다.



노랫가락에 한 마리 학 비상

이청준 생가.

특정한 공간과 시간, 좌향(坐向) 속에서(풍수가 중시하는 요소들이다) 눈먼 딸에게 소리를 가르쳐온 노인은 자신의 의도가 어느 정도 충족됐다고 생각하자 홀연 주막을 떠나 자취를 감춘다.

딸의 득음(得音) 과정이 풍수지리를 매개로 하여 묘사되는데, 아비는 딸에게 보이지 않는 ‘눈’ 대신 물 위로 날아오르는 학을 ‘온몸으로 보게 함’으로써 ‘개안(開眼)’시켜 준다. 풍수사들이 지향하는 최고의 경지가 바로 이 개안의 단계다.

노랫가락에 한 마리 학 비상

작품 속의 관음봉. 물길이 막혀 바닷물이 들어오지 않으면서 지금은 작은 저수지에 그림자만을 만들 뿐이다

그들이 떠난 뒤 포구는 물길이 막혀 들판으로 바뀌고, 물을 잃은 관음봉은 더 이상 학으로 날아오를 수 없게 된다. 관음봉은 날개가 꺾여 주저앉은 새이자 꿈을 잃은 산이 되어버렸다.

그로부터 20년이 흐른 뒤 장성한 눈먼 딸이 다시 이곳을 찾는다. 관음봉 어느 골짜기에 있다는 명당에 아버지 유골을 모시기 위해서다. 그러나 자기 땅이 아니기 때문에 암장을 하지 않고서는 무덤을 쓸 수 없었다. 게다가 마을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고 자기네 산을 단속하고 나섰다. 하지만 그녀는 서두르지 않았다. 해가 질 무렵 그녀는 소리를 시작한다.

노랫소리는 주막 일대의 어둠을 흔들고, 사람들의 애간장을 끓게 한다. 그녀의 소리가 비상하는 학을 불러내는 것인지, 그 자신이 노랫가락 속에서 한 마리 학이 되어가는 것인지 분간할 수 없는 지경이었다. 마을 사람들이 소리에 홀려 더는 어쩌지 못하던 어느 늦은 밤, 그녀는 관음봉 자락에 아버지 유골을 은밀히 안장하고 떠난다. 이와 함께 비상하는 학을 마을 사람들 가슴에 남겨두고 간다.

작품 첫머리에 등장하는 사내는 30년 전 의붓아비와 딸이 소리를 할 때 장단을 쳐주던 눈먼 딸의 오라버니였다. 오라버니는 아비와 누이를 버리고 도망갔다가 회한에 찬 심정으로 옛날 그 주막집을 다시 찾은 것이다. 그날 밤 의붓아비와 학의 넋이 되어버린 누이의 이야기를 주막 주인에게서 들은 낯선 사내는 이튿날 아침 그곳을 떠난다. 그러나 금방 떠나지 못하고 고개 모퉁이에 오랫동안 앉았다가 저녁때가 되어서야 모습을 감춘다. 빈 하늘에 날개를 펴고 하염없이 날아오르는 흰 학 마리를 만들어놓은 채.



주간동아 2005.05.03 483호 (p99~99)

김두규/ 우석대 교수 dgkim@core.woosuk.ac.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