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오피니언

중독성 약품 처방 신중해야 外

중독성 약품 처방 신중해야 外

중독성 약품 처방 신중해야 중독성 약물 남용을 고발한 커버스토리를 읽었다. 정신 질환에 주로 쓰이는 항불안제 등 향정신성 의약품이 감기나 불면증 환자에게도 쓰인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도대체 의사들은 ‘환자야 중독되건 말건 처방만 하면 그만’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인가? 한두 달 약을 먹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새 중독돼 약을 끊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고 한다. 병을 고치려다 더 큰 병을 얻게 되는 셈이다. 그뿐인가. 주의 산만한 소아에게 필요한 약이 ‘공부 잘하게 하는 약’으로 둔갑해 청소년들이 복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부모가 먼저 나서서 이 같은 처방을 받아 자녀에게 먹이는 경우도 있다니 어처구니가 없다. 의사들은 이러한 약을 처방할 때 중독 위험 등 부작용에 대해 환자에게 충분히 알려주어야 한다. 이 같은 고지 의무가 법적으로 마련돼 있지 않다고 하지만 의사들은 윤리적 차원에서라도 이를 지켜야 마땅하다.

윤명구/ 서울시 구로구 구로1동

과거사 문서 모두 공개하라 한일수교 협정문서가 마침내 공개됐다. 정부는 일본과 국교를 정상화하면서 받은 돈을 피해자나 유가족들에게 쥐꼬리만큼만 보상하고, 나머지는 모두 포항제철과 경부고속도로 건설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일본과의 외교 마찰을 우려한 역대 정권은 징용자 문제에 대해 무관심한 태도를 보여왔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끌려갔는지 정확한 수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 일부만 공개됐지만 과거사를 바로 세우려면 한일수교 협정문서 전부를 공개해야 한다. 정확한 실체부터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 징용 희생자들의 원혼을 달래고 유가족들의 명예를 회복시키는 일은 우리에게 남겨진 숙제이기 때문이다.

주영균/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대화동

일제 피해자 보상 지금이라도… ‘일제 강제징용자 151만9142명’을 읽었다. 먼저 그 숫자에 놀랐고 정부가 그 숫자조차 제대로 모른다는 데 더욱 놀랐다. 13년 8개월이나 걸려 맺은 협정은 한마디로 굴욕적, 구걸외교로 비유된다. 일본 측은 치밀한 계획 아래 고자세로 일관하며 과거 청산의 책임을 회피한 반면, 당시 박정희 정부는 조급함과 저자세로 확고한 사죄와 손해배상을 받지 못한 채 역사 부채 청산의 명분과 기회를 모두 잃어버렸다. 경제협력에만 비중을 둠으로써 중요한 사죄와 배상 등을 소홀히 했고 개인배상의 권리를 박탈했다. 일본은 지금이라도 물질적 배상에 성의를 보여야 하며 도덕적인 과거청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한일 두 나라 사이의 진정한 화해는 불가능하며, 갈등과 대립만이 지속될 뿐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우정렬/ 부산시 중구 보수동1가

쓰나미 피해자들에게 온정을 469호 ‘지구는 하나’를 눈물나게 읽었다. 이번 참사는 자연을 정복했다고 떵떵거리며 아무렇지도 않게 자연을 훼손하는 인간에 대한 자연의 경고다. 다시는 이 같은 참사가 일어나지 않게 지혜를 모아야 한다. 또한 우리는 쓰나미 피해자들에게 따뜻한 인류애를 보여줘야 한다. 바다 건너 남의 이야기로만 생각하지 말자.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 등 피해자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십시일반의 도움이 필요할 때다.

김정화/ 전북 군산시 개정동



주간동아 2005.02.01 471호 (p90~9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