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주일의 국제인물

신비감 풍기는 모습 … 최고 성직자 넘봐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신비감 풍기는 모습 … 최고 성직자 넘봐

2005년 1월30일로 예정된 이라크 총선을 앞두고 이를 저지하려는 무장 저항세력들의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12월19일(현지시각)에는 이번 총선에서 제1당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확실시되는 시아파의 성지인 나자프와 카르빌라에서 잇따른 차량 폭탄 공격이 발생해 이라크 정국을 극한 상황으로까지 몰아가고 있다.

시아파가 자기 세력의 지도자로 선택한 인물은 압둘 아지즈 알 하킴. 알 하킴은 시아파 최대 정당인 ‘이라크 이슬람혁명 최고위원회(SCIRI) 의장으로, 시아파 최대 연합정파 ‘단결 이라크 연맹(UIA)’은 그를 1번에 공천했다. 하킴은 공식 성직자는 아니나 성직자 복장을 즐겨 입으며 신비스런 분위기를 자아내는 인물로 자신의 직계 조상이 예언자 모하메드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하킴의 급부상은 시아파 종주국인 이란의 이라크 총선 개입 가능성을 최대 이슈로 부각시켰다. 하킴은 평소 ‘이란을 존경한다’고 말해왔으며,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의 핍박을 피해 이란에서 25년간 머문 바 있다. 하킴의 정치기반 SCIRI는 이란 테헤란에서 출범, 이란으로부터 정치 자문과 자금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간동아 2004.12.30 466호 (p16~16)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