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말말

우리나라 사람이 더 무섭다. 外

우리나라 사람이 더 무섭다. 外

●우리나라 사람이 더 무섭다.

8월4일 고 김선일씨의 아버지 종규씨

LG칼텍스정유 노조원들이 김씨의 참수 동영상을 패러디한 퍼포먼스를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어떻게 같은 국민으로서 그런 짓을 할 수 있느냐고 울분을 터뜨리며.

●사무실을 폭파하겠다는 전화도 왔고 다짜고짜 욕설을 퍼붓는 사람도 있다.

8월8일 차형근 변호사



사형폐지 운동의 일환으로 연쇄살인범 유영철씨의 변론을 맡기로 결정한 뒤 협박전화가 끊이지 않는다며.

●민주노동당은 한국에서 유일한 좌파정당

8월5일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

여야 정치권의 ‘국가 정체성’ 논쟁과 관련해 정부와 여당을 ‘중도우파’로, 제1야당인 한나라당을 ‘극우파’로 규정하면서.

●장관과 차관을 모욕하지 마라.

8월6일 김근태 보건복지부 장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페닐프로판올아민(PPA) 함유 감기약 파문을 놓고 자신과 송재성 차관에게 의원들이 인신공격성 질문을 쏟아내자.

●역사에는 수출용과 국내용이 있을 수 없는데, 국내에서는 100년 전 것도 들춰내고 국경을 넘으면 민족 주체성을 지키려는 노력이 눈 녹듯 사라진다.

8월6일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

노무현 정권이 일본에 과거사 문제를 거론하지 않겠다는 파격적인 준사면 조치를 취해 일본에서도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인다며.

●유력 인사의 말만 믿고 투자를 했다면 본인 책임이다.

8월5일 서울고법 민사22부 김이수 부장판사

이모씨가 김운용 IOC 위원의 아들 정훈씨의 말을 듣고 카지노사업에 투자했다 원금도 건지지 못했다면서 낸 소송 재판에서.



주간동아 448호 (p9~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0

제 1340호

2022.05.20

내년 입대자 18개월 복무 기간에 2300만 원 받는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