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책 | 챙겨라! 속이 꽉 찬 ‘여행서적’

책 속으로 떠나는 ‘여행 리허설’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책 속으로 떠나는 ‘여행 리허설’

책 속으로 떠나는  ‘여행 리허설’

이희수 교수의 ‘지중해 문화기행’ 중에서.

‘어디로 갈까.’ 휴가철마다 되풀이하는 고민이다. 낯선 여행지는 왠지 불안하고 널리 알려진 관광지는 진부하고. 하지만 올해 출간된 여행안내서는 떠남의 의미를 새롭게 한다.

국내여행 전문가인 양영훈씨는 10여년 세월 동안 이 좁은 국토를 여행하며 명소라 일컬어지는 곳은 거의 다 섭렵했다고 자부하지만 아직까지도 못 가본 데가 수두룩하다고 고백한다. 또 여행 경험이 풍부해질수록 여행지에 대한 취향도 조금씩 달라진다.

“개똥밭에 굴러도 한국 땅이 좋다”는 양씨. 이 땅과 이 땅의 풍경은 너무 흔히 볼 수 있어서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안타까워하는 그가 꽃, 길, 고향, 숲, 섬, 자연생태, 절이라는 7개의 테마로 국내여행지도를 만들었다. 거창하게 휴가를 내지 않아도 1박2일이면 충분히 다녀올 수 있는 코스다.

‘내 가슴속의 여로와 풍경’에는 맛집, 숙박시설, 찾아가는 길 등 여행정보가 실려 있어 유용하다.

중앙M&B 국내여행팀이 펴낸 ‘기차 타고 떠나는 여행’은 말 그대로 전국 11개 기차 노선을 따라 30개의 여행코스를 안내한다. 만경강 유역의 넓은 호남평야를 가로질러 동부 산간지방을 달리는 전라선 코스. 전주, 남원, 여수역 어디에서 내리더라도 가볼 만한 곳과 잠자리, 먹을거리가 널렸다.



문화일보 레저전문 기자가 쓴 ‘2030 여성들만의 여행’은 여성의 감수성에 맞는 여행코스를 찾았다. 이번 여행의 목적은 미용, 건강, 감성, 쇼핑. 머드와 녹차미인 되어보기, 산나물 다이어트, 대나무 숲길 산책, 포도밭으로의 와인투어, 산사에서의 하룻밤 등 여자 친구들끼리 떠나는 여행에 딱 맞는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올여름의 여행테마를 ‘숲’으로 잡았다면 부부 산림학자 이유미, 서민환의 ‘우린 숲으로 간다’가 유용하다.

6년 전 펴낸 ‘숲으로 가는 길’의 개정판으로 숲, 수목원과 식물원, 휴양림 코스가 소개돼 있다. 특히 도로교통 정보 대신 길을 따라 군락을 이룬 나무들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나무들을 표시한 일종의 ‘나무생태지도’가 독특하다.

책 속으로 떠나는  ‘여행 리허설’
이제 시선을 해외로 돌려보자. 여행을 너무 좋아해서 대학을 9년6개월 만에 졸업했다는 이태훈씨(스포츠서울 사진기자)가 ‘뷰티풀 유럽여행’을 펴냈다. 먼저 이씨는 여행 관련 책에는 두 종류가 있다고 말한다. 하나는 상세한 정보를 담은 진짜 여행정보 책자고, 다른 하나는 여행자의 체험을 중심으로 한 에세이다. 후자에 가까운 이 책은 여행사나 인터넷상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기본 여행정보는 빼버리고 대신 유럽 12개국 34개 도시의 문화와 사람 이야기로 채웠다.

한양대 이희수 교수(문화인류학)는 여행 동반자이자 안내자로 인기가 좋은 편이다. 함께 여행을 다녀온 이들은 “이교수를 따라나서면 여행 이상의 것을 얻을 수 있어 만사 제치고 간다”고 입을 모은다. ‘지중해 문화기행’은 이희수 교수가 안내하는 역사문화기행이다. 흔히 지중해 하면 남부 유럽만을 떠올리지만 이 책은 북부 아프리카의 지중해 문화권에 대해서도 상세히 다룬다.

마지막으로 여행을 떠나기 전 최오균의 ‘사랑할 때 떠나라’를 읽자. 총천연색 화보로 꾸며진 다른 책에 비해 책의 꾸밈새는 소박하지만 내용은 뜨겁다. 저자 최오균씨는 1998년 ‘유사 루푸스’라는 난치병과 싸우는 아내를 위해 미련 없이 은행 지점장 자리를 포기했다. 중년의 벼랑 끝에서 부부는 여행이라는 치료법을 선택했다. 첫 유럽 배낭여행 도중 아내 박정희씨는 숨이 턱까지 차올라 곧 쓰러질 것 같았지만 결국 한 달간의 여행을 무사히 끝마쳤고 삶에 대한 자신감까지 회복했다. 이후 부부는 지구촌의 푸른 숲과 기(氣)가 풍부한 지역을 두루 여행했다. 모든 것을 두고 떠난 여행에서 삶의 의미를 되찾아온 부부의 여행기는 감동 그 자체다. “사랑할 때 떠나라” “아플 때 떠나라”는 저자의 말이 결코 공허하지 않다.

내 가슴속의 여로와 풍경/ 양영훈 지음/ 성하출판 펴냄/ 344쪽/ 1만3000원

2030 여성들만의 여행/ 이경택 지음/ 성하출판 펴냄/ 200쪽/ 9000원

우린 숲으로 간다/ 이유미, 서민환 지음/ 현암사 펴냄/ 312쪽/ 1만2000원

기차 타고 떠나는 여행/ 중앙M&B 국내여행팀 지음/ 중앙M&B 펴냄/ 180쪽/ 9000원

뷰티풀 유럽여행/ 이태훈 지음/ 다른세상 펴냄/ 348쪽/ 1만8000원

지중해 문화기행/ 이희수 지음/ 일빛 펴냄/ 360쪽/ 1만5000원

사랑할 때 떠나라/ 최오균 지음/ 성하출판 펴냄/ 376쪽/ 1만원



주간동아 394호 (p98~99)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