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광장 | 3국3색 인형극

자녀들 손잡고 ‘동심 속으로’

  • 전원경 기자 winnie@donga.com

자녀들 손잡고 ‘동심 속으로’

자녀들 손잡고  ‘동심 속으로’

체코 미노 극단의 ‘빅 트립’.

인형극은 어른에게도 아이에게도 꿈을 준다. 아이들이 움직이는 인형을 통해 상상의 세계에 빠져든다면, 어른들은 인형을 보며 아련한 어릴 적 추억에 젖는다. 그래서 이름난 인형극단의 공연에 가보면 예상외로 ‘나이 든’ 관객들이 많다. ‘인형극=어린이용’이라는 공식은 더 이상 성립하지 않는 것이다.

7월17일부터 8월24일까지 정동극장에서 열리는 ‘3국3색 인형극’에도 어른 관객들이 꽤 많이 몰릴 듯하다. 러시아의 채마단 극단, 체코의 미노 극단, 일본의 가와세미자 극단이 내한해 각각 독특한 개성과 민족성이 담긴 인형극을 선보이기 때문이다. 세 극단은 각기 ‘채마단 뚜엣’(7월17~27일), ‘빅 트립’(Big Trip, 7월31일~8월10일), ‘장난감 상자 속의 꿈’(Dreams in a Toy Box, 8월14~24일)을 10일씩 공연한다. 인형극 강국인 러시아, 체코와 함께 이웃나라이면서도 우리와는 상당히 다른 정서의 인형극을 보여주는 일본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빅 트립’을 공연하는 체코의 미노 극단은 이반 호텍 주한 체코 대사가 직접 추천한 극단이라고.

러시아의 교육적 내용을 담은 인형극은 이미 모스크바 중앙인형극단의 ‘진기한 콘서트’ 등을 통해 국내에도 소개된 바 있다. ‘채마단 뚜엣’은 여가수와 발레리나, 움직이는 요술가방, 광대 등 열 가지의 단막극이 옴니버스 형태로 연결된 작품. 배우들이 인형을 조종하며 마임을 함께 공연하는 것이 특징이다. 공연 중간에 객석의 어린이 관객을 무대로 불러내 발레리나 인형으로 꾸미는 깜짝 이벤트도 벌인다.

러·일·체코의 개성과 민족성 담겨

자녀들 손잡고  ‘동심 속으로’

일본 가와세미자 극단의 ‘장난감 상자 속의 꿈’.

‘채마단 뚜엣’이 마임과 인형극을 결합한 작품이라면, 체코 미노 극단의 ‘빅 트립’은 인형극과 뮤지컬을 혼합한 작품이다. ‘3국3색 인형극’ 중 유일하게 일관된 줄거리가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마리오네트인형, 막대인형, 천인형 등 다양한 인형들이 등장해 괴물에게 빼앗긴 공주의 반지를 찾아 떠나는 요정 고블린의 모험을 그린다. 무대에 다섯 명의 배우 외에 네 명의 연주자가 출연해 드럼, 전자기타, 아코디언, 바이올린 등을 연주하고 10여곡의 노래를 직접 부른다. 노래 외의 대사는 한국어로 처리할 예정이다.



‘3국3색 인형극’의 마지막 작품인 일본 가와세미자 극단의 ‘장난감 상자 속의 꿈’은 앞의 두 작품과는 다소 성격이 달라 보인다. 가와세미자 극단의 인형극은 뚜렷한 줄거리가 없는 대신 서정적인 장면들을 인형들의 정교한 움직임으로 그려낸 것이 특징. 일본 민담에 나오는 물의 요정을 그린 ‘물의 영혼’이나 해변을 놀이터 삼아 성장한 소년 야무와 바다의 관계를 그린 ‘바다의 야무’ 등 8편의 작품이 옴니버스 형태로 공연된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러시아, 체코의 작품에 비해 다소 정적이지만 눈까지 깜박거릴 정도로 섬세한 인형의 움직임이 놀랍다.

이번 공연의 나이제한은 36개월 이상, 즉 만 3세 이상이면 누구나 입장할 수 있다. 그러나 만 3세 이상이라고 해도 어린이들의 수준은 천차만별이다. 부모 입장에서는 ‘세 가지 인형극 중에 우리 아이 연령에 적합한 작품은 어떤 것일까’ 하는 고민이 있을 법하다.

자녀들 손잡고  ‘동심 속으로’

러시아 채마단 극단의 ‘채마단 뚜엣’.

정동극장측의 추천에 따르면 3세부터 유치원에 다닐 수준의 아이에게는 ‘채마단 뚜엣’이 적합하다. 인형극과 마임이 함께 펼쳐지는 데다 채마단 극단이 러시아의 여러 인형극단 중에서도 유아 대상 작품에서 호평을 받는 극단이기 때문이다. 초등학생 자녀에게는 ‘빅 트립’이 적합하다. 관객이 작품의 줄거리를 따라갈 수 있는 정도의 이해력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장난감 상자 속의 꿈’은 모든 연령의 아이들이 볼 수 있다. 인형들의 섬세한 감성 표현이 장기인 가와세미자 극단은 일본 내에서는 20대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예쁜 인형을 좋아하는 여자 어린이들의 취향에도 맞을 법하다.

이번 공연의 관람료는 2만~3만원. 무대 앞에 만들어진 어린이 전용석은 2만5000원이다. 싼 가격은 아니지만 대신 두 공연을 관람하면 20%, 세 공연을 모두 관람하는 경우에는 3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정동극장은 “세 편 모두 어른들에게도 즐거움을 줄 만한 작품”이라며 “아이들만 극장 안에 들여보내고 엄마는 극장 로비에서 기다리기보다는, 가족들이 함께 공연을 보는 것이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남길 수 있다”고 온 가족이 관람할 것을 권했다.



주간동아 394호 (p84~85)

전원경 기자 winni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