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아이디어 우먼’ 할 일은 많다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아이디어 우먼’ 할 일은 많다

‘아이디어 우먼’ 할 일은 많다
㈜사라인터내셔날 김현주 대표(38)는 자신이 재미있어하는 일을 하나씩 사업화해 성공한 ‘아이디어 우먼’이다. 1988년 상명대 미술교육학과를 졸업한 후 그가 거쳐온 직업을 보면 유치원 원장, 가방 디자이너, 아로마테러피스트와 스파 컨설턴트 등으로 전혀 연관성이 없는 분야를 종횡무진 달려왔음을 알 수 있다.

“여행을 다니면서 무엇을 하고 살까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됐어요. 그래서 선진국의 앞선 유아교육 방식을 보고 유치원 경영에 참여하게 됐고, 또 여행 다니며 직접 가방을 싸는 일이 많아지다 보니 예쁜 가방을 디자인하게 됐지요. 아로마테러피스트와 스파 컨설턴트도 세계를 여행하며 많이 씻다 보니(?) 목욕전문가가 되어 시작하게 됐죠.”

그가 경영에 참여했던 유치원은 그 지역에서 ‘명문’이 됐고, 그가 미국 아웃도어 용품 업체와 손잡고 만든 배낭은 한때 일본 하라주쿠를 걷는 젊은이들 중 반 이상이 메고 다닐 만큼 인기 있었다. 김대표는 호주에서 대체의약품으로 인정받은 치료용 아로마테러피 상품을 수입해서 판매하는 한편, 중소기업청이 주최하는 전문 아로마테러피스트가 되려는 여성들을 위한 과정에서 강의도 하고 있다. 그의 다음 목표는 도심에서 아로마 식물 정원과 스파, 요가 등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본격 ‘테러피 센터’를 운영하는 것이다.

“잘 쉬는 것은 일을 잘하는 것만큼이나 어려운 일이지요. 그런 점에서 도시인들에게 진짜 휴식이 무엇인지 느끼게 해주고 싶은 욕심이 생겼어요.”

김대표는 요즘 ‘진정한 휴식’을 위한 프로젝트를 위해 살면서 가장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주간동아 394호 (p105~105)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