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포스코 유상부 회장 연임 성공할까

  •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포스코 유상부 회장 연임 성공할까

포스코 유상부 회장 연임 성공할까

포스코 유상부 회장.

포스코 유상부 회장은 과연 연임에 성공할 수 있을까. 정부 영향력 하에 있는 기업은행 등 국내 포스코 주주들이 유회장 연임 반대 입장을 공개 표명하면서 3월14일 열릴 예정인 포스코 주주총회에서의 한판 표 대결이 주목을 받고 있다. 포스코측은 60%를 넘는 외국인 주주들이 유회장 연임에 찬성한다며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반면 정부가 동원할 수 있는 정부 출자기관 지분 규모는 7.23%다.

그러나 기업은행 등 국내 포스코 주주들이 유회장 연임 반대를 공개 표명한 것은 정부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때문이 아닌가 하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정부가 민영화된 공기업에 대해 여전히 지배력을 유지하려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쪽이나 정부 관계자들 입에서는 포스코 유회장을 겨냥, “민영화된 공기업의 회장직은 옥상옥”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뿐만 아니라 2월17일 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이사후보추천위)가 열리고 있는 포스코에 느닷없이 산업자원부 고위 관료들이 찾아왔다. 이들은 이구택 사장 등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사후보추천위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이사후보추천위는 이들의 요구 때문에 한때 정회하는 소동을 겪다가 결국 상임이사 임기가 만료된 유상부 현 회장을 신임 이사로 추천하기로 하고 회의를 마쳤다.

정부가 포스코 지배구조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포스코가 민영화 이후 ‘그들만의 조직’으로 운영되면서 포스코맨들의 이익만을 우선하는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마디로 지배구조가 민영화에 걸맞지 않게 권위적으로 운영됐다는 시각이 없지 않았던 것.

그러나 아무리 민영화된 공기업의 지배구조에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시장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의 간섭이나 개입으로 인한 비효율을 없애기 위해 민영화를 한 만큼 정부 개입은 자기모순이라는 것. 정부는, 정부가 할 일은 이들 기업에 대한 감독이 시장에서 제대로 이뤄지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시장을 만드는 것이라는 지적을 명심해야 하지 않을까.



주간동아 374호 (p10~10)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0

제 1340호

2022.05.20

내년 입대자 18개월 복무 기간에 2300만 원 받는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