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박지원 미스터리 ‘싱가포르 2박3일’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박지원 미스터리 ‘싱가포르 2박3일’

박지원 미스터리 ‘싱가포르 2박3일’
박지원 대통령비서실장(사진)의 싱가포르 여행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박실장은 2000년 3월8일부터 3월10일까지 2박3일간 싱가포르에 체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나라당은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박실장(당시 문화관광부 장관)이 2000년 3월9일 싱가포르에서 북한 아태평화위 위원장 비서진을 접촉했다”며 “8일 뒤인 3월17일 중국 상하이에서 북한 송호경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이 10억 달러를 요구했고, 3월22일 4억 달러에 합의해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송금하지 않았느냐”고 주장했다. “박실장의 싱가포르 여행은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대북지원 과정이 아니냐”는 것이 한나라당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박실장은 국회출석 답변 등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대북지원은 없었다”고 밝혔다. 박실장은 “한나라당이 주장하는 기간 동안 싱가포르에 체류한 사실은 있지만 북한측 인사는 만난 적이 없으며 대만 친구를 만났다”고 말했다. 박실장은 이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면서 “국무총리님, 대통령님께 (싱가포르로) 휴가 가겠다고 구두로 보고했고, 임시 제출한 휴가원은 문화관광부에 비치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10월5일 국회 운영위원회 속기록). 자신의 싱가포르 여행은 합법적으로, 투명하게 진행됐다는 주장이다. 행정자치부 예규에 따르면 차관급 이상 공무원의 휴가 신청은 사전에 공문으로 하며, 부득이한 경우 구두로 보고한 후 실시하고 이를 소속기관에 기록해 관리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이 최근 문화관광부에 확인한 결과, 2000년 3월8과 10일 사이 박지원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의 싱가포르 휴가는 문화관광부에 기록돼 있지 않았다.

이의원은 “박실장의 10월5일 국회답변(문화관광부에 휴가원을 낸 것으로 알고 있다)은 위증이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의원은 “당시 박장관은 정부 예규를 지키지 않으면서 은밀하게 싱가포르에 간 것이고, 나중에 문제가 되자 ‘예규를 지켰다’며 사실과 다른 발언까지 한 것이므로 그 여행에 대한 의혹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여행의 목적을 숨기기 위해 이러한 일들이 벌어진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이의원은 휴가원 미제출 이유에 대해 최근 박실장에게 질의했다. 이에 대해 박실장은 서면답변에서 “대통령 및 국무총리께 사전에 구두로 보고드리고 승낙을 받았으므로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만 휴가 사실을 소속기관인 문화관광부에 기록관리하지 못하여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간동아 360호 (p15~15)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0

제 1340호

2022.05.20

내년 입대자 18개월 복무 기간에 2300만 원 받는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