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화식의 아프리카 문화기행|남아프리카공화국 ② 음푸말랑가

오! 숨막히고 황홀한 태초의 풍경

  • < 글·사진/ 전화식 > (Magenta International Press) magenta@kornet.net

오! 숨막히고 황홀한 태초의 풍경

오! 숨막히고 황홀한 태초의 풍경
남아프리카공화국은 한반도의 5.5배나 되는 거대한 국토를 가진 나라로 남북 길이가 2000km나 된다. 이 거대한 나라는 모두 9개의 주로 이루어졌는데, 행정 수도 프레토리아, 입법 수도 케이프타운, 사법 수도 블룸폰테인이 따로 있다. 그러나 실제 경제와 공업의 중심이자 금광업의 중심지는 이 나라 최대 도시이면서 아프리카 대륙에서 가장 큰 도시인 요하네스버그이며, 대부분의 관광객이 이곳을 통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발을 딛는다.

국토가 거대한 만큼 남아프리카공화국은 볼거리가 다양하다. 그 가운데 손꼽히는 것이 우선 남쪽의 케이프타운이며, 크루거 국립공원을 비롯해 여기저기 형성된 국립공원과 그 안의 동물들, 그리고 태초의 모습을 간직한 그레이트 이스카프먼트(The Escarpment·단층애 절벽)를 볼 수 있는 파노라마 루트를 꼽을 수 있다.

오! 숨막히고 황홀한 태초의 풍경
파노라마 루트는 행정 수도 프레토리아와 요하네스버그가 속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북서쪽 음푸말랑가(Mpumalanga) 주에 속해 있는데, 장엄한 산맥과 초원이 펼쳐진 자연의 보고라 할 수 있다. ‘해가 뜨는 곳’ 혹은 ‘일출이 아름답다’는 뜻을 지닌 음푸말랑가는 예전에 이스턴트랜스발이라 불렸는데, 만델라 정부가 들어선 이후 지명을 흑인의 이름으로 바꾸는 정책으로 ‘음푸말랑가’로 바뀌었다. 이 지역에서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아프리카 부족 중 하나인 은데벨레족 마을이다. 이곳은 현재 정부의 보호를 받으며 관광지로 꾸며져 있는데, 옛날 아프리카를 유랑하던 은데벨레족의 삶과 모습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요하네스버그에서 차를 빌려 길게 뻗은 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향했다. 상업도시의 화려한 빌딩숲을 내처 지나니 어느새 길 옆은 평범한 초원으로 바뀌고 끝도 보이지 않는 지평선이 펼쳐졌다. 그 길을 두어 시간 달리자 은데벨레 마을이 보였다.

오! 숨막히고 황홀한 태초의 풍경
은데벨레족을 돋보이게 하는 가장 큰 특징은 그들이 창조해내는 ‘색’이다. 주로 작은 촌락을 이루며 살았던 이들은 초가지붕에 돌집 또는 진흙집을 세웠는데, 그 집을 장식한 색상이 하도 강렬하여 마치 동화나라로 들어선 듯한 느낌을 받는다. 다양한 직선으로 기하학적 면을 만들고 그것을 원색의 붉은빛, 노란빛, 보랏빛으로 물들였다. 이런 장식은 개인의 취향에 맞게 각기 그려져 어느 집도 똑같은 모양을 한 곳이 없다. 평범한 초가지붕과 대조적인 이런 장식은 집이며 집을 둘러싼 울타리, 심지어 그들이 걸치는 옷에서도 볼 수 있다. 비록 신발은 없을지언정 여자들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화려한 색상으로 정교하게 지은 옷을 입으며, 구슬로 꿴 보석으로 머리를 장식하고 발찌를 만들어 차고 있다. 또 하나 이들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여러 개의 목걸이를 한다는 점이다. 이것은 이들이 지켜온 고유 관습으로 지금까지 유지되고는 있으나, 오늘날에는 많은 사람이 도시로 나가 그들만의 전통과 문화양식이 점점 퇴색하고 있다 한다.



오! 숨막히고 황홀한 태초의 풍경
은데벨레족 마을을 떠나 그레이트 이스카프먼트를 볼 수 있는 도로인 ‘파노라마 루트’가 시작되는 작은 마을 그랜스콥(Granskop)에 도착하자 지금까지와 다른 풍경이 나타났다. 대부분의 지역이 고원 초지인 음푸말랑가는 산지와 아열대 저지대가 이어지는 아름다운 단층애(급경사 지형) 지대가 인상적인데, 그중 수억년의 융기와 침식이 만들어낸 ‘블라이데 리버 캐니언’(Blyde River Canyon)이 돋보인다. 수백 m에 이르는 기암절벽과 계곡이 몇 km씩 이어지는 장관은 절로 탄성을 일으키는데, 이 길에서 ‘신의 창’(God’s Window), ‘부크스 럭 계곡’(Bourke’s Luck), ‘스리 론다벨’(Three Rondavels) 등을 볼 수 있다.

‘신의 창’은 그랜스콥에서 약 3km 떨어진 곳으로 가파른 절벽 위에서 밑을 내려다보는 광경이 장관이다. 이곳은 지대가 높아 맑은 날에는 모잠비크 국경 지역까지 보인다고 한다.

블라이데강(기쁨의 강)과 튤강(슬픔의 강)이 만든 ‘부크스 럭 계곡’은 절벽 사이로 흐르는 물줄기를 보면 감탄이 절로 연발되는 곳이다. 이곳은 음푸말랑가 파노라마 루트 주변의 여러 국립공원과 자연보호구를 관리하는 ‘블라이데 리버 캐니언 리저브’(Blyde River Canyon Reserve) 관리 사무소가 자리해 있기도 하다.

론다벨은 줄루족이나 다른 부족들이 사는 원통형 아프리카 전통 가옥을 가리키는 말로, 스리 론다벨이란 이름은 이 원형 가옥 모양의 봉우리 세 개가 나란히 위치하고 있어 지어진 이름이라고 한다.

지평선을 향해 굽이굽이 이어지는 도로가 있고 이것을 따라 아름다운 단층애 지대가 펼쳐지는 곳, 태초의 아프리카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블라이데 리버 캐니언. 눈앞에서 벌어지는 태초의 풍경을 어찌 말로 다 설명할 수 있겠는가. 이곳 사람들이 ‘아프리카의 그랜드캐니언’으로 부르며 아끼는 까닭을 이곳에 와서 보지 않은 사람은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주간동아 2001.12.20 314호 (p88~89)

< 글·사진/ 전화식 > (Magenta International Press) magenta@kornet.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