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피플

‘변해야 산다’ 축구전술의 달인

2002년 월드컵 한국 축구 새 사령탑 히딩크 감독

‘변해야 산다’ 축구전술의 달인

‘변해야 산다’ 축구전술의 달인
2002 월드컵 한국호의 새 선장으로 후스 히딩크(54) 네덜란드 전 대표팀 감독이 전격 결정됐다. 적임자를 찾아 헤매던 대한축구협회가 산고 끝에 내놓은 결과물이지만 히딩크 감독의 영입을 바라보는 전체 축구계의 시각은 ‘기대 반 우려 반’이다.

그는 85년 이후 자신이 감독으로 있던 PSV아인트호벤을 네덜란드 프로축구 정규리그 3연패팀으로 만들었고, 88년에는 팀 사상 최초로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안는 위업을 달성했다. 98프랑스월드컵에서 조국 네덜란드를 4강에 올려놓으면서 그의 지도능력에 대한 찬사는 정점에 이른다.

하지만 프랑스월드컵 이후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를 맡았다 금세 경질된 데 이어, 레알 베티스 감독에 선임됐으나 팀의 2부리그 탈락으로 다시 지휘봉을 놓은 사실은 그의 지도력에 오점을 남겼다. 월드컵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그의 스타일이 한국축구에 얼마나 접목될지 여부도 사실은 의문이다.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요한 크루이프 이래 전술적으로 가장 아름답게 진화한 이상적 축구라는 평을 듣는 네덜란드 축구가 곧 ‘히딩크 축구’라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국내 축구계가 ‘히딩크 축구’에 기대를 거는 점도 바로 이 부분.

70년대 초반까지 프랑스 리옹과 생에티엔, 네덜란드 PSV아인트호벤과 닉니메겐에서 미드필더로 활약한 그는 80년대 아인트호벤 감독을 거쳐 94미국월드컵 직후 네덜란드 국가대표팀 사령탑에 올랐다. 하지만 첫 관문인 96년 유럽선수권대회에서 그는 위기를 맞는다. 예선리그에서 잉글랜드에 대패한 뒤 간신히 결승 토너먼트에 진출했으나 준준결승에서 프랑스에 승부차기 끝에 진 것. 당시 클뤼베르트와 다비즈가 그의 선수 기용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하며 도중에 귀국해버리는 등 팀은 붕괴 일보직전까지 갔다.



이 대회 후 그는 대대적인 팀 개편에 착수했다. 대표팀 주전을 이뤘던 아약스 선수들이 대거 해외로 떠나고, 오베르마르스, 클뤼베르트가 중상을 입은 것을 계기로 95∼96시즌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낸 PSV아인트호벤 선수들을 중심으로 판을 새로 짠 것. 더불어 지금까지 전술의 기본틀이던 아약스의 3-4-3 시스템을 버리고 일명 ‘PSV 시스템’으로 불리던 4-4-2로 팀 색깔을 확 바꿨다.

중앙수비 2명과 양 윙백이 지역을 나눠 일사분란하게 방어선을 구축하고, 세밀한 패스에 의한 돌파와 빠른 측면 돌파를 고루 구사해 상대 수비진을 뒤흔들어 놓았다. 여기에 투톱 시스템과 유럽축구 고유의 ‘힘’을 엮어 최대한의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낸 것. 이 당시 미드필더 용크를 비롯해 스탐, 뉴만 등 신인들을 발굴한 것도 바로 히딩크.

네덜란드는 안정된 팀워크와 폭발적인 공격력을 앞세워 98프랑스월드컵 유럽 지역예선을 거뜬히 통과한 데 이어, 본선에서도 4강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그렇다고 그가 특정 포메이션에 구애됐던 것은 아니다. 상대와 상황에 따라 매번 적합한 전술을 들고나오는 등 끊임없는 변화를 추구해 왔다. 분명한 것은 그 역시 네덜란드 토털사커의 연장선상에서 스피드와 체력을 앞세운 힘의 축구를 신봉해 왔다는 점.

히딩크 축구도 물론 약점이 있다. 그 자신이 98프랑스월드컵 한국전을 앞두고 가졌던 기자회견에서 밝혔듯이 우승보다는 경기 내용에 집착하다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하고 마는 것. 지나칠 정도로 공격 위주에다 모험성도 많아 오히려 상대에 반격의 빌미를 제공하는 점이 문제였다. 그러나 그는 “네덜란드 축구가 끊임없이 변화를 추구하면서 세계축구 흐름의 선구자 역할을 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확신한다.

네덜란드 PSV아인트호벤에서 선수로 뛰었던 허정무 전 대표팀 감독도 “최근 일련의 국제대회에서 가장 멋진 경기로 꼽을 수 있는 명승부 뒤에는 반드시 네덜란드가 있었다”며 네덜란드가 세계축구 흐름의 중심에 있음을 부정하지 않았다.

히딩크 감독이 진화시킬 한국축구의 새로운 모습에 온 국민의 시선이 집중돼 있다.



주간동아 2000.12.07 262호 (p14~1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