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ovie|공동경비구역 JSA

분단의 현장 넘나드는 ‘형제애’

분단의 현장 넘나드는 ‘형제애’

분단의 현장 넘나드는 ‘형제애’
‘집 떠나와 열차 타고 훈련소로 가던 날…가슴속에 무엇인가 그리움이 남지만….’

군 입대를 앞둔, 혹은 군대를 다녀온 대한민국 남자들이 노래방에서 한번쯤은 그윽하게 눈을 감고 불러보았을 노래. 작고한 가수 김광석의 애잔하고도 맑은 목소리가 귀에 생생한 ‘이등병의 편지’를 이 영화에서 다시 들었을 때, 전과는 또 다른 느낌을 받았다. 깊은 밤, 남북한 병사들이 한데 어울린 초소에서 울려퍼지던 이 노래는 체제와 이념을 초월한 그들의 우정, 그러나 결국엔 적이 되어 서로 총부리를 겨눌 수밖에 없었던 이들의 비극적 결말을 극적으로 살려주고 있었다.

“분단은 비극이라기보다 아이러니다. 회담장 탁자에 놓일 깃대 높이 하나 가지고도 경쟁하는 곳, 판문점에서 보이는 신경전이나 민감한 반응들은 지나치게 심각한 나머지 웃음이 나기도 한다. 하지만 어느 순간, 하나라도 잘못되면 총이 발사되는 가장 비극적인 장소로 바뀌게 된다. 공동경비구역은 단순한 분단이 아닌 그 이상의 상징적인 장소로서 의미를 갖는데 그 안에서 선을 넘는다면 농담은 비극이 된다.”(박찬욱 감독)

‘공동경비구역 JSA’는 맹목적인 반공이나 이산가족의 슬픔을 소재로 삼던 타성에서 벗어나 전혀 다른 방식으로 분단을 이야기하고 있다. 남북 대립의 긴장과 이산의 비애를 말하는 상징적 공간인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영화의 주된 공간으로 설정해 전쟁을 구경도 못한 젊은 세대에까지 이어진 분단의 상처를 그려간다. 극도의 긴장감을 지닌 이곳을 영화의 무대로 설정함으로써 우리 앞에 놓인 현실, 피할 수 없는 현실로서의 ‘분단’을 직설화법으로 얘기하고 있는 것. 그렇게 탄생한 영화는 남북관계를 소재로 한 ‘간첩 리철진’ ‘쉬리’ 등의 영화와 차별화되는 모던하고 지적인 휴먼드라마가 되었다.

비무장지대 수색 중 지뢰를 밟아 대열에서 낙오된 이수혁 병장(이병헌). 그는 사고현장에서 우연히 만난 북한군 중사 오경필(송강호)과 전사 정우진(신하균)의 도움으로 다행히 목숨을 건진다. 남과 북은 그렇게 인간적으로 처음 만난다.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남과 북 초소에서 경비를 서던 그들은 서로 감사와 안부의 편지를 날리다 급기야 ‘선’을 넘어 만나기 시작한다.



인간적이고 따뜻한 오경필 중사, 그림 잘 그리고 착한 정우진 전사, 호기심 많고 속사수인 이수혁 병장, 겁 많고 소심한 남성식 일병(김태우). 그들은 냉전의 최전선에 팽팽하게 대치한 남북의 병사가 아닌 형과 아우로 만나 특별한 우정을 쌓아간다. 포르노 잡지에 열광하고, 서로의 지갑에 꽂아둔 애인의 사진을 보며 즐거워하는, 그저 우리 곁에 있는 평범한 이 젊은 남자들은 공동경비구역 내 좁디좁은 북한 초소에서 언제 들킬지 모르는 가운데 서로 장난치며 가슴 뭉클한 형제애를 엮어간다.

어느 날 이곳에서 총성이 울려퍼진다. 북한 병사 둘이 사살되고 이수혁 병장이 총상을 입은 가운데 남과 북은 서로 다른 주장을 제기하고, 중립국감독위원회 책임 수사관으로 파견된 한국계 스위스인 소피 소령(이영애)이 이수혁과 오경필 사이를 오가면서 사건의 진실에 접근해간다.

남북 정상회담,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관계에 관한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상황에서 만들어진 영화라 제작 초기부터 화제를 불러모았다. 개봉 시점이 잘 맞아떨어진 ‘공동경비구역 JSA’는 높은 완성도와 강한 휴머니즘, 그에 못지않은 대중적 재미로 일단 흥행 합격점을 받아놓은 상태. 분단의 비극을 똑바로 응시하면서도 유머와 미스터리를 적절히 섞어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데, 여기에는 배우들의 나무랄 데 없는 연기와 팀워크도 한몫 했다. 특히 코미디 연기의 달인으로만 인식되던 송강호가 보여준 묵직하면서도 따뜻한 연기는 영화의 중심을 잡아주는 버팀목 역할을 하면서 진한 페이소스를 느끼게 한다.

잔뜩 호기심을 유발하는 미스터리로 시작해 따뜻한 웃음을 선사하는 코미디를 거쳐 비장하게 마무리되는 이런 영화를 만나기란 그리 쉽지 않다. 9월9일 개봉.



주간동아 2000.09.07 250호 (p84~8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