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동아마라톤

그대, 무력한 일상을 박차고 뛰어라!

그대, 무력한 일상을 박차고 뛰어라!

그대, 무력한 일상을 박차고 뛰어라!

거대한 인간띠를 이룬 종로. 3월19일 동아마라톤대회에는 새 천년 새 봄을 맞아 새 출발을 시도한 8500여명의 건각들이 참가, 서울 도심을 가로질렀다.

스타 탄생. 서울 광화문 사거리를 출발해 잠실 주경기장까지 서울 시내 한복판을 가로지르며 진행된 2000 동아일보 서울국제마라톤대회 겸 제71회 동아마라톤대회에서 새로운 ‘별’이 떠올랐다. 두 번째로 마라톤 풀 코스 완주에 도전한 정남균(22·한국체대 4학년)이 그 주인공. 기록은 2시간11분29초.

반쯤 벌린 입, 내리 깐 눈, 무표정한 얼굴의 정남균은 계속해서 선두 그룹에 끼여 달렸다. 30km 대에서도 처지지 않자 그때서야 우승후보들과 취재진은 그가 페이스메이커가 아니라 ‘다크호스’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전날 밤의 비 때문에 습도가 높아 더욱 쌀쌀해진 이날, 8500여명의 아마추어들이 정남균과 함께 종로를 달렸다. 서울의 지축을 박차는 그들의 활기찬 모습에는 새 천년 한국의 희망이 흘러 넘쳤다. 작가 송우혜는 이날의 대회를 “우리들 일상의 무력함과 누추함을 일시에 깨버리는 대단한 장관이었다”고 표현했다.



주간동아 227호 (p8~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