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민아의 시네똑똑

천의무봉 추리극 뒤에 사회비평의 칼날을 숨기다

라이언 존슨 감독의 ‘나이브스 아웃’

  • 영화평론가·성결대 교수 yedam98@hanmail.net

천의무봉 추리극 뒤에 사회비평의 칼날을 숨기다

[사진 제공 · ㈜올스타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올스타엔터테인먼트]

1970년대에는 애거사 크리스티 원작의 고전미가 풍기는 추리영화가 있었다.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1974), ‘나일 살인사건’(1978), ‘거울 살인사건’(1980)에서는 집단적으로 여행을 떠나는 와중에 살인사건이 벌어진다. 사람들은 기차나 유람선, 혹은 저택에 모여 있고, 모두가 용의선상에 오른다. 무엇보다 이런 유의 영화가 재미있는 점은 당대 떠오르는 스타와 과거 전설적인 스타가 대거 출연해 이들을 하나씩 용의선상에 올려놓고 의심하게 된다는 것이다. 

1980년대엔 ‘형사 콜롬보’와 ‘제시카의 추리극장’ 같은 TV 탐정극이 인기를 끌었다. 낡은 버버리를 입은, 허술해 보이는 콜롬보 형사가 마지막에 단서를 하나하나 펼치면서 피의자를 압박해 들어갈 때, 또 추리소설 작가지만 할머니에 오지랖까지 넓은 제시카가 책상에 앉아서도 경찰이 손놓아버린 사건을 척척 해결할 때 쾌감이란…. 평범한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비범한 이들의 활약은 언제나 가슴을 뛰게 만든다. 

낯선 곳으로 여행, 다양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 살인사건, 그리고 두뇌를 풀가동하는 추리. 이러한 추리물은 탄탄한 플롯과 명연기의 어우러짐을 즐기는 재미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 ‘칼들이 (칼집에서) 나와 있는 상태’라 일촉즉발의 호전적인 상황을 뜻하는 ‘나이브스 아웃((Knives Out)’을 제목으로 삼은 영화는 이런 복고풍 추리극의 진수를 보여준다. 


[사진 제공 · ㈜올스타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올스타엔터테인먼트]

베스트셀러 추리작가로 엄청난 부자인 할란(크리스토퍼 플러머 분)이 85세 생일날 미국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다. 당시 자택에는 생일파티를 위해 방문한 자녀와 손주, 가정부와 히스패닉 간병인이 머무르고 있었다. 경찰과 용의자 중 누군가가 부른 사립탐정 블랑(대니얼 크레이그 분)이 현장조사에 나선다. 자살로 보이지만 이 죽음에는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 할란은 자녀와 손주를 평소 탐탁지 않게 여겼고, 막대한 유산을 탐낼 법한 인사도 여럿이었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와 ‘블룸 형제 사기단’의 라이언 존슨 감독이 직접 쓴 각본을 가지고 연출했으며 무엇보다 초호화 출연진으로 관객을 압도한다. 대니얼 크레이그, 크리스 에반스, 제이미 리 커티스, 돈 존슨, 토니 콜렛, 아나 디 아르마스 등 할리우드의 쟁쟁한 신구 스타가 줄줄이 등장한다. 영화의 승패를 가를 요소를 먼저 짚어보자. 결말을 향해가면서 곳곳에 던져진 단서가 하나씩 회수돼 퍼즐이 정확히 맞아떨어질 것, 주요 배역이 모두 용의선상에 오르되 마지막까지 범인을 단정하기 어려울 것, 그리고 모든 배역의 연기자들이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빈틈없는 연기를 펼칠 것…. 



영화는 천의무봉의 솜씨로 이를 꿰어낸다. 그렇다고 웰메이드 추리극의 묘미만 담긴 게 아니다. 불관용과 혐오 감정으로 가득한 ‘트럼프 시대’를 겨냥했다. 추리에 몰두한다 싶었는데 다문화주의, 정치적 올바름, 아메리칸 드림의 허상 같은 과녁을 동시다발적으로 쏴 맞히는 클레이사격 달인의 면모를 보여준다. 재미와 의미라는 두 마리 토끼 사냥에 성공한 의미심장한 영화다. ‘기생충’ ‘아이리시맨’과 함께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올해의 10대 영화에 선정된 이유도 거기 있다.






주간동아 2019.12.06 1217호 (p77~77)

영화평론가·성결대 교수 yedam98@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