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7년 전 나란히 앉은 문재인·조국·공지영

공 작가, 조 후보자 지지하며 “‘문프’께 이 모든 권리를 양도” 발언 논란 확산

7년 전 나란히 앉은 문재인·조국·공지영

2012년 2월 부산에서 열린 ‘시사토크 정희준의 어퍼컷’에 함께한 조국 당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공지영 소설가. 문재인 당시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현장을 찾아 이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2012년 2월 부산에서 열린 ‘시사토크 정희준의 어퍼컷’에 함께한 조국 당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공지영 소설가. 문재인 당시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현장을 찾아 이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소설가 공지영이 8월 21일 “나는 조국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일축하며 “적폐 청산 검찰 개혁 절절했고 그걸 하겠다는 문프(문재인+프레지던트)를 지지했으니까”라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그는 “문프께서 그걸 함께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하시니까 나는 문프께 이 모든 권리를 양도해드렸고 그분이 나보다 조국을 잘 아실 테니까”라고도 강조했다. 공 작가가 조 후보자를 지지한다는 소신을 밝히자 일각에서는 “왜 갑자기 공지영이?”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공 작가와 조 후보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이 활발한 편이다. 공 작가는 조 후보자와 온라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오랜 인연을 맺어왔다. 2012년 2월 28일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와 부울경민주화교수협의회 주최로 부산 MBC롯데아트홀에서 열린 ‘시사토크 정희준의 어퍼컷’에 조 후보자(당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함께 게스트로 나서기도 했다.(2012년 여성동아 기사) 또 행사장에는 문재인 대통령 (당시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인회 인하대 교수가 깜짝 방문을 하는 이벤트도 있었다.


조국 “정치 결벽증은 없지만…정치는 맨 마지막 선택”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2012년은 조 후보자에게도 정치권의 러브콜이 쏟아지던 시기. 사회를 맡은 정희준 동아대 교수가 그에게 정치권 영입 제안에 대해 묻자 “정치 결벽증은 없다”며 운을 뗐다. 

“저도 정치적으로 활동하고 있고 시민도 정치에 관심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법을 만들고 바꾸는 사람이 정치인이죠. 제 전공이 법인데 어떤 사람이 정치할지 관심이 없다면 학자로서도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그렇게 중요한 역을 하려면 그에 걸맞은 능력이 필요합니다. 제가 겸양을 떠는 게 아니라, 직업으로 정치하는 분들이 많은데 저하고는 맞지 않는 삶이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을 바꾸려고 노력하겠지만 제가 정치에 뛰어드는 건 문자 그대로 맨 마지막 선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2012년 당시 공 작가는 “‘도가니’ 다음에 사랑 소설을 쓰려고 다 구성해놨는데 여의치가 않다”며 “정치가 형이상학적인 부분까지 지배하고 상상을 방해하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그의 조 후보자 지지 선언은 이런 생각과도 연관선상에 있는 것은 아닐까. 



“저는 소설을 쓰기 전에 영화처럼 그려보거든요. 뼈대는 다 구성됐고 살을 붙이기 제일 좋은 방법은 제가 사랑하는 거지만, 아시다시피 여의치가 않잖아요. 그래서 사랑에 관한 노래 같은 것을 아침부터 저녁까지 듣고, 그런 감정을 일으켜야 소설에 살이 붙어요. 아침부터 리시버를 끼고 있다가 트위터를 딱 보면 김진숙 씨가 크레인에 올라가 있고, 쌍용차 노조원이 자살했고 이러는데 어떻게 내가 사랑 이야기를 쓸 수가 있나, 이제 정치가 형이상학적인 부분까지 지배하고 상상을 방해하는구나 싶더라고요.” 

딸의 고교 재학 시절 이공계 대학 논문 작성 등을 둘러싼 논란과 의혹을 청문회에서 정면 돌파하겠다는 조 후보자. 2012년 그는 “잘하는 것을 할까, 좋아하는 것을 할까”라는 질문에 “제가 일을 택할 때의 기준은 ‘그 일을 생각했을 때 가슴이 뛰는지’ 여부다. 생물로서 어떤 걸 생각했을 때 짜릿하고 흥분되고 긴장되는 걸 선택하라. 그러면 오래 간다”고 답했다. 이번 결정은 문자 그대로 그의 맨 마지막 선택일까.






주간동아 2019.08.16 1202호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9

제 1209호

2019.10.11

‘한류를 믿고 투자한다’는 콘텐츠 사냥꾼의 속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