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몽구, 포드·에디슨과 동급 ‘레전드’ 됐다

‘진흙 구두’ 현장경영·20년 앞선 수소차 탁견… 한국인 첫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정몽구, 포드·에디슨과 동급 ‘레전드’ 됐다

2014년 8월 미국 앨라배마주 현대차 생산 공장을 찾은 정몽구 당시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앞줄 왼쪽).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2014년 8월 미국 앨라배마주 현대차 생산 공장을 찾은 정몽구 당시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앞줄 왼쪽).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글로벌 자동차산업 ‘레전드(legend)’ 반열에 올랐다. 7월 22일 ‘자동차 명예의 전당’(Aautomotive Hall of Fame·AHF) 주최 측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2020~2021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개최하고 정 명예회장을 한국인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포함시켰다. AHF 등극은 세계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주어지는 최고 영예다. 헨리 포드 ‘포드’ 창립자(1967), 발명가 토머스 에디슨(1969), 카를 벤츠 ‘벤츠’ 창립자(1984), 혼다 소이치로 ‘혼다’ 창립자(1989) 등이 헌액된 바 있다. AHF 측은 “그는 현대자동차그룹을 성공 반열에 올린 글로벌업계의 리더다. 기아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수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평했다.

美 ‘싸구려’ 취급 충격, 품질 경영 박차

7월 22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정몽구 명예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7월 22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정몽구 명예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정 명예회장은 세계 모빌리티산업의 거인으로 평가받는다. 현대차를 글로벌 5대 자동차 메이커로 성장시켰다. 선친 고(故) 정주영 회장이 기틀을 다진 한국 자동차산업을 한층 더 도약하게 한 것. 특유의 뚝심 있는 ‘품질경영’과 ‘현장경영’이 주효했다.

정 명예회장이 현대차 경영 일선에 나선 1999년은 상황이 녹록지 않았다. 같은 해 수출현장 점검차 미국을 찾은 정 명예회장은 큰 충격을 받았다. 고장이 잦고 사후관리도 원활하지 않은 탓에 현대차가 현지에서 ‘싸구려’ 취급을 받던 것. 귀국 후 그는 생산·판매·사후관리를 동시에 담당하는 품질총괄본부를 조직해 품질경영 컨트롤타워로 삼았다. 자동차 분야 소비자 만족도 조사로 유명한 미국 마케팅 정보회사 ‘JD파워 앤드 어소시에이츠’(JD Power and Associates·이하 JD파워)의 컨설팅을 통해 품질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성과는 이내 가시화됐다. 현대차는 2006년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일본 도요타와 혼다, 독일 벤츠와 BMW를 제친 후 지금까지 상위권을 놓치지 않고 있다. 지난해 JD파워 ‘내구품질조사’에서 제네시스 G80가 최우수 브랜드상을 수상했고 올해 ‘자동차 브랜드 충성도 조사’에서 글로벌 7위(지난해 대비 1단계 상승)를 차지했다.

자동차업계에선 정 명예회장의 또 다른 경영철학인 ‘현장경영’도 지금까지 회자된다. 현역 시절 수시로 헬기를 타고 연구개발 전초기지인 경기 화성시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 현장 연구원들과 소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외 생산설비 건설현장을 불시에 찾아 구두가 진흙투성이가 되도록 진두지휘했다는 후문도 있다.

정 명예회장은 모빌리티업계의 먹을거리로 부상한 수소 사업에 일찌감치 관심을 보였다. 취임 직후 연료전지 연구를 지시해 2000년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싼타페 기반의 첫 수소 전기차 모델 개발이라는 성과를 얻었다. 그 후 현대차는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해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체제를 마련했다. 정 명예회장의 탁견을 바탕으로 수소차 넥쏘(2018), 세계 최초 양산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퓨얼셀(2020) 출시로 이어지는 수소경제 기틀을 닦을 수 있었던 것. 현대차는 지난해 주력 모델 넥쏘를 앞세워 세계 수소차 시장 점유율 70%를 기록했다.



세계 수소차 점유율 70% 기염

현대자동차의 주력 수소전기차 모델 ‘넥쏘’(왼쪽)와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퓨얼셀’.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주력 수소전기차 모델 ‘넥쏘’(왼쪽)와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퓨얼셀’.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부친 정 명예회장을 대신해 헌액식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은 세계 자동차산업에서 최고 권위를 가지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것을 영광스러워했다. 이번 헌액은 현대차그룹의 성장과 함께한 전 세계 직원, 딜러뿐 아니라 현대차·기아를 신뢰해준 고객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며 정 명예회장의 소감을 전했다. 또한 “부친은 수많은 위기와 도전을 이겨내고 독자 브랜드로서 세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창업자 정주영 선대회장의 꿈이 결실을 맺을 수 있게 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을 직원과 고객, 딜러가 자랑스러워하는 회사로 도약시키고자 평생을 헌신했다”며 부친의 업적을 기렸다.

*포털에서 ‘투벤저스’를 검색해 포스트를 팔로잉하시면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00호 (p28~29)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7

제 1307호

2021.09.24

“50억 원까지 간다, 한남뉴타운 미래 궁금하면 반포 보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