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어, 이제는 Writing이다!

“저희 사무실에서 뵈어도 될까요?”

“저희 사무실에서 뵈어도 될까요?”

“저희 사무실에서 뵈어도 될까요?”
영어에는 경어, 즉 존댓말이 없다고 한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영어에도 ‘honorific’이라고 하는 정중한 표현이 있다. 존댓말이 없는 영어지만 상대에 따라서는 정중한 표현을 골라 써야 한다.

영어의 존댓말은 한국어의 그것보다 오히려 세밀하고 복잡하다. 적합한 존댓말이 나이, 신분에 따라 결정되는 게 아니라 대화 상황이나 서로의 심리상태 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이다. ‘부하직원에게 보고서를 빨리 제출해달라’는 말을 할 때도 ① 부하직원의 업무처리가 느릴 때와 ② 다른 업무로 바쁜 경우에는 표현이 달라진다. ①에서는 격식 없이 말해도 괜찮지만, ②에서는 상사라 해도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야 한다.

먼저 ‘허락’을 구할 때 쓰는 표현을 알아보자. 부탁할 때 사용하는 가장 보편적인 표현은 아래 두 가지다.

Can I ~?

Could I ~?



전에는 ‘May I ~’ ‘Might I ~’ 등이 쓰였지만 현대 영어에서는 위의 두 표현이 보편화하고 있다. 더욱 공손하게 표현하고 싶다면 문장 끝에 ‘please’를 붙이면 된다. 이보다 더 공손하게 표현하려면 ‘perhaps’나 ‘possibly’를 사용한다.

Can I bring my assistant to the meeting, please?

회의에 제 조수를 데려가고 싶은데요.

Could I perhaps bring a colleague with me to the seminar?

세미나에 동료와 함께 참석해도 되겠어요?

May I possibly have a word with you?

잠시 말씀 좀 나누고 싶은데요.

하지만 이 같은 표현들은 직접적으로 허락을 구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 e메일에서는 너무 단도직입적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다. 이제 좀더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방식-이를테면 ‘~해도 되나요?’가 아니라 ‘~를 해도 괜찮을까요?’-을 살펴보자.

Would it be all right if I meet you in our office?

저희 사무실에서 만나봬도 괜찮을까요?(가장 정중한 표현)

Is it all right/ okay if we meet in our office?

저희 사무실에서 만나봬도 괜찮을까요?(좀더 캐주얼한 표현)

이보다 더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방법은 ‘Would it be all right to 동사’를 쓰는 것이다.

Would it be all right to postpone our meeting?

저희 약속을 연기해도 괜찮겠습니까?

더 정중한 간접표현 방식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이는 비즈니스 영작에서 활용 범위가 넓으니 외워두자.

Do you mind if we bring along interpreters to the meeting?

저희가 통역사를 데리고 가도 괜찮으시겠어요?

Would you mind if I ask you some personal questions at the interview?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질문 좀 해도 괜찮겠습니까?

그러나 비즈니스 e메일에 물음표가 지나치게 많으면 왠지 프로페셔널하게 보이지 않을 수 있다. 상대에게 질문에 답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평서문으로 질문하는 방법을 익혀보자.

I was wondering if we could meet in our office.

저희 사무실에서 만나는 것이 괜찮으실지 모르겠어요.

I wonder if I could have a few words with you.

같이 얘기 좀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이번에는 ‘부탁’할 때 쓰는 표현을 익혀보자. 정중하게 부탁할 때는 “Do you think you could ~?” “I would wonder if you could ~” 또는 ‘Would you mind ~ing?”를 주로 사용한다.

Do you think you could help me with the JPX project?

JPX 프로젝트 건에 관련해 저를 좀 도와주실 수 있나요?

I wonder if you could handle the Gibson project while I’m on a business trip.

제 출장 기간에 깁슨 프로젝트를 처리할 수 있겠어요?

Would you mind working on this new project with Sarah?

사라 씨와 이 새로운 프로젝트를 맡아주시겠습니까?

상사가 부하직원에게 명령할 권한이 있음에도 다음과 같은 부드러운 표현이 즐겨 쓰인다. ‘please’보다 부드럽고 간접적인 명령을 뜻하는 표현으로는 ‘I would like you to ~’ ‘I’d like to ~’가 있다.

Go and get the file, please.

가서 파일 좀 가져다줘요.

I would like you to get us the files.

우리에게 그 파일 좀 가져다줄래요?

I’d like you to read this.

이것 좀 읽어주실래요?

똑같은 상황에 대한 글도 누구에게 어떤 처지에서 쓰느냐에 따라 뉘앙스의 차이가 생길 수 있다. 회의 일정 변경을 요구하는 e메일을 보낸다고 가정해보자.

[내부 동료나 부하직원에게 보내는 격식 없는 글]

Hi Jack,

I have got an important meeting scheduled with my boss this Tuesday. Would it be all right to postpone our meeting? Will you come by my office on Wednesday instead? Sorry, I would be really swamped on Tuesday with meetings and all.

Let me know if this is okay. And bring the copy of your proposal, please. I’d like you to give me a short presentation on that as well.

Best, Bill


안녕 잭,

이번 주 화요일 상사와의 중요한 회의 일정이 생겼어요. 우리 약속을 미뤄도 될까요? 내 사무실로 수요일에 들러주겠어요? 미안해요. 화요일엔 회의가 많아 아주 바쁠 것 같아요.

괜찮은지 알려줘요. 아, 그리고 보고서 복사본을 가지고 오세요. 그것과 관련해 짧은 프레젠테이션도 준비해주길 바라요.

그럼, 빌

[외부 바이어에게 쓰는 정중한 글]

Dear Jack Whitman,

Hope you are well.

I wonder if we could postpone our meeting scheduled for this Tuesday. Something urgent has come up for this Tuesday, and it would be really difficult for me to leave the office with executive meetings and all. I apologize for such a short notice. Would you mind if I visit your office on Wednesday instead? Let me know any time of your preference. I am available on Wednesday and will be able to accommodate your schedules. It would be great if you can prepare a short presentation on your proposal. Please let me know to confirm this change of schedule.

Sincerely, Bill Lee


잭 휘트먼 씨께,

잘 지내시지요?

이번 주 화요일로 잡힌 회의를 연기할 수 있을는지요? 화요일에 급한 일이 생겨, 임원회의다 뭐다 해서 제가 사무실 밖으로 나가기가 힘들 것 같습니다. 갑자기 연락을 드려 죄송합니다. 대신 수요일에 휘트먼 씨 사무실로 제가 방문해도 될까요? 편한 시간에 언제든 알려주세요. 수요일은 제가 시간이 되니 휘트먼 씨의 일정을 맞춰드릴 수 있습니다. 보고서에 대한 간단한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일정 변경이 정해지는 대로 저에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빌 리 드림

“저희 사무실에서 뵈어도 될까요?”
이지윤 EBS-FM라디오 ‘운이 트이는 영어’ 진행자 jiyoon0623@hanmail.net



주간동아 2009.03.24 678호 (p90~9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