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개썰매, 정말 기분 끝내줘요”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개썰매, 정말 기분 끝내줘요”

“개썰매, 정말 기분 끝내줘요”
1월17일과 18일 강원도 홍천군 대명 비발디파크 스키장에서는 대한 썰매개 스포츠연맹이 주최하고 강원도가 후원하는 제1회 썰매개선수권 대회가 열린다. 동호회 차원이 아닌 국제썰매개연맹이 공인한 첫 번째 대회로 주니어부에 우리나라에서 어린이로는 첫 번째 선수(‘머셔’)가 된 김선식 군(12·서울 여의도초 4년)이 출전해 40명의 경쟁자들과 승부를 겨룬다.

“저는 개가 제일 좋아요. 우리 집에 온 개들은 다 똑똑해지는지 짖지도 않고요. 동생이랑 개랑 셋이서 형제지요.”

아파트에서 살면서도 푸들, 말티스, 슈나우저, 시추 등을 키우던 ‘애견’ 소년인 김군은 TV의 동물 프로그램 등을 통해 썰매개 스포츠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부모님께 부탁해 썰매를 끄는 개인 말라무트 종 ‘시저’를 구입했다. 개의 몸집이 워낙 커서 대개는 경기도 포천에 있는 썰매개 트레이닝센터에 맡겨두고 틈틈이 만나서 연습을 해왔다.

이미 김군은 2004년 5월5일 잠실 야구장에서 프로야구 경기가 열렸을 때 보드를 댄 썰매개 스포츠 시범을 보여 ‘데뷔’했으며,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썰매개선수권 대회에서 어른은 두 마리가 끄는 썰매를 타고 1km를 달리고, 주니어 선수들은 300m를 달린다. 여기서 우승한 선수는 오는 3월 일본에서 열리는 아시아컵 썰매개 스포츠대회에 나갈 수 있는 자격을 얻는다.

“개랑 달리기할 때 정말 신나잖아요? 개썰매는 개랑 똑같이 호흡을 맞춰 달리기하는 기분이에요. 정말 기분 좋아요.”



썰매개 스포츠의 재미를 알게 된 김군의 권유로 동갑내기 사촌형제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고 한다. 개가 자라 서울 아파트에서 키우기가 어려워 할머니댁으로 떠나 보낸 적이 있어 마음이 아팠다는 김군의 꿈은 “개가 죽을 때까지 같이 사는 것”이라고.



주간동아 2005.01.25 470호 (p89~89)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