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김동호 / 하한가 김재정

상한가 김동호 / 하한가 김재정

부산 남포동 거리는 지금 온통 축제의 물결. 올해로 5회째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PIFF)가 아시아권 영화인들의 모든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기 때문. 이 영화 열풍의 한복판에 있는 사람이 바로 김동호 집행위원장이다.

김위원장은 문화공보부에서 시작해 30년 넘게 근무해 온 퇴직 관료 출신. 그러나 지난 96년 이 영화제가 세상에 첫선을 보일 때부터 집행위원장을 맡아 영화인들과 스스럼없이 소줏잔을 놓고 어울리며 현장을 뛰어다닌 끝에 부산영화제를 세계적인 영화제로 성장시키는 데 성공했다. “어렸을 때는 천문학자를 꿈꾸었고 다시 태어나면 화가가 되고 싶다”고 할 정도로 문화예술에 대한 애정도 깊다.

한 주일 내내 부산을 감동에 적셔들게 할 ‘시네마천국’의 수호천사, 김동호 위원장.

▼하한가 김재정

버티는 데까지 버티겠다?



국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의사들이 또다시 총폐업에 들어갔다. 의사협회는 의정(醫政) 대화 과정에서도 턱없이 무리한 요구조건을 내세워 “해도해도 너무한다”는 비판의 도마에 오르더니, 대화가 끝나기도 전에 다시 환자 곁을 떠났다. 죽든 살든, 국민적 분노는 마이동풍(馬耳東風)이라는 얘긴데….

김재정 의사협회장은 대한의사협회 홈페이지에 올려놓은 인사말에서 “국민건강의 수호자로서 참된 의료복지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TV 생방송에 나온 그는 강경 투쟁을 지속하겠다는 ‘소신 발언’만 거듭했다. 환자고 의사고 다 절단난 다음에 남는 것은 결코 치유되지 않을 분노뿐일텐데….



주간동아 2000.10.19 255호 (p92~9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