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도피 중 태국에서 검거된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은 누구?

[Who’s who] 지난해 5월 檢 압수수색 앞두고 돌연 해외출국… 대부업으로 성공해 2010년 쌍방울 인수

  •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도피 중 태국에서 검거된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은 누구?

1월 10일(현지 시간) 태국 골프장에서 검거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오른쪽)과 양선길 현 회장. [CBS 노컷뉴스 제공]

1월 10일(현지 시간) 태국 골프장에서 검거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오른쪽)과 양선길 현 회장. [CBS 노컷뉴스 제공]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1월 10일 태국 빠툼타니의 한 골프장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김 전 회장은 8개월 전인 지난해 5월 쌍방울 관련 비리 의혹으로 검찰의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싱가포르로 도피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태국 파타야에서 붙잡은 쌍방울 재무담당 임원이자 김 전 회장의 친인척인 ‘금고지기’ 김모 씨의 이메일과 연락처 등을 토대로 김 전 회장의 소재를 파악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이민국과 김 전 회장 추적에 공조해온 검찰은 ‘김 전 회장이 골프장에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현지 경찰이 이들을 붙잡을 수 있도록 했다.

전북 남원 출신인 김 전 회장은 2000년대까지 대부업 등을 통해 돈을 벌었다. 김 전 회장은 2006년 불법도박장 개장과 음반·비디오물 및 게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이 큰 사업가로 변신한 때는 2010년이다. 당시 김 전 회장은 코스닥 상장기업 인수합병(M&A) 시장에 발을 들이고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한 뒤 경영난으로 휘청이던 쌍방울을 인수했다. 이후 2013년부터 2022년까지 특수차량 제작 기업 광림, 바이오 기업 나노스(현 SBW생명과학), 속옷회사 비비안 등 6개 기업을 인수하며 덩치를 키웠다. 2014년에는 쌍방울 인수 과정에서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2014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현재 김 전 회장이 연루돼 있는 쌍방울 관련 비리는 크게 전환사채 관련 허위공시, 배임·횡령, 불법 대북송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 4건이다.

검찰은 쌍방울이 2019년 전후 북한 지하자원개발 등 경제협력 사업에 대한 우선권을 따내고 그 대가로 북한에 거액의 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구속 기소)가 쌍방울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및 민족경제협력연합회의 합의서 작성을 도와주고 약 3억2000만 원의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다른 의혹은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에 재임 중이던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은 변호인들에게 쌍방울의 전환사채 등으로 수임료를 대납했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의 신병이 확보됨에 따라 제1야당 대표가 연루된 핵심 의혹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탄력을 받게 됐다. 다만 김 전 회장이 언제 입국할지는 더 두고 봐야 하는 상황이다. 김 전 회장이 태국에서 재판 없이 한국으로 귀국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 1월 말 송환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금고지기’ 김 씨처럼 태국 법원에 송환거부 소송을 낼 경우 국내 입국까지 5~6개월가량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주간동아 1372호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74

제 1374호

2023.01.27

일론 머스크 영향력 추월한 정의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