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준석 - 윤석열, ‘갈등’ 불씨 살아 있다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9월 경선 시작하면 힘겨루기 본격화 전망

  •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이준석 - 윤석열, ‘갈등’ 불씨 살아 있다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8월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만나 경선 준비를 알리는 포퍼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8월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만나 경선 준비를 알리는 포퍼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 후보자는 선출된 날부터 당무 전반에 관한 모든 권한을 우선하여 가진다.”

국민의힘 당헌 제74조에 따라 11월 9일 선출되는 대선후보는 당무와 관련해 전권을 행사한다. 대선을 치르는 내년 3월 9일까지 선거 업무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대선후보가 사실상 당대표 지위도 겸하는 셈이다.

최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갈등도 이 대표의 실질적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아직 제1야당의 권력이 이 대표에게 있지만 대선을 앞두고 힘의 무게추가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에게 기울어지면서 정면충돌하는 모양새가 됐다는 분석이다.

6월 11일 전당대회에서 헌정 사상 최초로 30대, 원외 인사로 원내 교섭단체 당대표에 오른 이 대표의 임기는 2년이지만 2개월여 뒤면 당헌 규정에 따라 대선후보가 대선 때까지 당을 대표하는 얼굴이 된다.

대선주자 간 갈등으로 이어진 李 - 尹 갈등

당 밖 유력 대선주자이던 윤 전 총장이 7월 30일 국민의힘에 입당할 때만 해도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버스가 순조롭게 출발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윤 전 총장 대선 캠프에서 나온 ‘당대표 탄핵’ 가능성 발언과 “이준석 대표는 사퇴 후 유승민 캠프로 가라” 등 돌출 발언, 캠프 관계자들을 인용한 ‘비상대책위원회 추진’ 언론 보도 등이 연이어 나오면서 윤 전 총장과 이 대표의 갈등은 끊이지 않았다. 이 대표는 “갑자기 버스 운전대를 뽑아 갔다”며 불쾌한 반응을 보였고, 윤 전 총장은 비상대책위원회 추진설에 대해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 황당무계한 일”이라고 일축했다.



일단 이 대표는 당 안팎에서 비난 여론이 들끓자 8월 23일 “모든 분란과 당내에서 다소간 오해가 발생한 지점에 대해 국민과 당원에게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사태를 수습하는 태도를 취했다. 윤 전 총장도 이틀 후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먼저 당의 단합과 통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갈등이 대선주자 간 갈등으로 전환되는 등 여진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와 유승민 전 의원 등 다른 대선주자들이 이 대표를 흔든다고 윤 전 총장을 비판해 당 내홍이 좀처럼 진화되지 않는 분위기다.

정치권 안팎에선 당대표로서 경선 주도권을 유지하려는 이 대표와 유력 대선주자로서 입지를 다지려는 윤 전 총장의 힘겨루기는 다음 달 경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재점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은 8월 30일과 31일 이틀간 경선 후보 등록을 받는다.





주간동아 1304호 (p22~22)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