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국제

선거 틀을 바꾸는 미 대선 머니 게임

자금력 앞선 세계 8위 부자 블룸버그, 275위 트럼프에 쩐(錢)의 전쟁 도발

  • 이장훈 국제문제 애널리스트 truth21c@empas.com

선거 틀을 바꾸는 미 대선 머니 게임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지지자들에 연설하고 있다(왼쪽). 미국 뉴욕 렉싱턴 애비뉴에 있는 블룸버그타워. [flickrs, vornado rt]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지지자들에 연설하고 있다(왼쪽). 미국 뉴욕 렉싱턴 애비뉴에 있는 블룸버그타워. [flickrs, vornado rt]

미국미식축구리그(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은 미국 국민이 TV를 통해 가장 많이 시청하는 스포츠 가운데 하나다. 올해 슈퍼볼은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차지했다. 캔자스시티 치프스는 2월 2일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를 31-20으로 누르고 1970년 이후 50년 만에 우승했다. 

미국 시청률 조사회사인 닐슨은 당시 중계방송을 본 시청자 수는 1억200만 명으로 역대 슈퍼볼 중 10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국 전체 인구가 3억2950만 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3명 중 한 명꼴로 시청한 셈이다. 이처럼 높은 시청률 때문에 슈퍼볼의 TV 광고 단가는 매우 비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초짜리 광고 2개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60초짜리 광고 1개를 각각 1100만 달러(약 132억 원)에 구입했다. 초당 2억 원이 넘는 금액이다.


1월에만 2654억 원 지출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블룸버그 페이스북]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블룸버그 페이스북]

세계적 부자인 블룸버그 전 시장이 대선에 뛰어들면서 ‘머니 게임(money game)’이 벌어지고 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1월 말까지 선거운동에만 4억900만 달러(약 4920억 원)를 썼다. 분야별로는 TV 광고에 2억5870만 달러, 인터넷 광고에 5360만 달러, 여론조사에 730만 달러 등이다. 특히 그는 1월 한 달에만 선거운동에 2억2060만 달러(약 2654억 원)를 지출했다. 미국 언론들은 대선 역사상 한 달 지출액 중 최고치라고 보도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세계 부자 순위에 따르면 2월 21일 현재 블룸버그 전 시장의 자산 가치는 652억 달러(약 78조8268억 원)로 세계 8위다. 그는 1981년 금융정보 및 관련 뉴스를 제공하는 블룸버그통신을 설립했다. 이 회사는 2018년 기준으로 100억 달러(약 12조 1100억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 회사의 지분 88%를 갖고 있는 그는 2002년부터 2013년까지 뉴욕시장을 3번 연임했다. 

부동산 재벌인 트럼프 대통령의 자산은 31억 달러(약 3조7549억 달러)로 세계 부자 순위275위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지난해 11월 뒤늦게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저지하기 위해 돈을 얼마든지 쓰겠다”며 “대선후보로 선출되지 않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기 위해서라면 민주당 후보 지원에 10억 달러 이상 쓸 수 있다”고 선언했다. 그는 선거 자금을 일절 모금하지 않고 오로지 자비로만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대규모 자금을 선거운동에 투입하면서 미국 전역의 TV 정치 광고 단가가 최근 두 달 새 20%나 폭등했다. 미국 선거의 특징은 선거운동 방법에 대한 규제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선거운동에서 표현의 자유를 적극적으로 보장하기 때문이다. 미국 수정헌법 제1조에서 보장하고 있는 표현의 자유는 어떤 가치에도 우선한다. 후보들이 가장 선호하는 선거운동 방법은 TV에 정치 광고를 내보내는 것이다. 각 후보는 TV 광고를 통해 자신의 정책 등을 홍보하는 것뿐 아니라 상대 후보를 정책적으로 비난할 수 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그동안 미국 전체는 물론 각 지역 TV 방송사의 황금시간대 광고를 싹쓸이했다. 이 때문에 텍사스주에선 TV 광고 단가가 무려 45%나 뛰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TV 광고에 엄청난 돈을 쏟아붓자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경선주자들도 앞다퉈 TV 광고에 선거 자금을 지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경선주자들이 1월 기준으로 지금까지 사용한 광고 총액은 5억4000만 달러(약 6301억 원)로, 이는 2016년 대선에서 같은 기간 집계된 광고 총액의 10배에 해당한다. 이런 현상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은 ‘블룸버그 전 시장의 물량 공세가 2020년 대선의 틀을 바꿔놓고 있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또 매머드급 선거운동 캠프를 운영하고 있다. 캠프 본부는 뉴욕 맨해튼에서 가장 비싼 타임스스퀘어에 있으며, 전국적으로 125개 사무소가 있다. 캠프에서 일하는 직원은 1000여 명으로, 이들은 최대 1만2000달러(약 1400만 원)의 월급을 받고 있다. 그는 최근 온라인 선거 유세를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부대’를 만들고 500명에 달하는 인력을 모집했다. 이들은 SNS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에 관한 홍보 글을 올리거나 가족, 지인에게 문자메시지 등을 보내는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한다. 근무시간은 일주일에 20~30시간으로, 평균 월급은 2500달러(약 297만 원)다. 그는 이와 함께 자선활동을 바탕으로 구축한 정치 네트워크라 볼 수 있는 블룸버그재단을 통해 간접적인 선거운동까지 하고 있다. 자산이 90억 달러(약 10조5000억 원)인 블룸버그재단은 보조금과 기술 지원, 정치 연수 프로그램 등을 통해 196개 도시에 자금을 투입해 신진 정치인을 키워왔다. 이 재단의 후원을 받은 이들이 현재 선거운동 캠프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다.


슈퍼 화요일 경선에 화력 집중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주자들이 2월 21일 TV 토론회를 하고 있다(왼쪽).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NBC, flickrs]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주자들이 2월 21일 TV 토론회를 하고 있다(왼쪽).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NBC, flickrs]

블룸버그 전 시장은 아이오와주 코커스(2월 3일),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2월 11일), 네바다주 코커스(2월 22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프라이머리(2월 29일) 등 초반 4개 주의 경선에 불참했다. 그는 3월 3일 캘리포니아주, 버지니아주 등 14개 주에서 동시에 실시되는 ‘슈퍼 화요일(Super Tuesday)’ 경선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그가 초반 4개 주를 포기한 것은 무엇보다 출마 선언을 늦게 했기 때문이다. 또 4개 주의 대의원 수는 전체의 5%에 불과하다. 반면 슈퍼 화요일에 경선을 실시하는 14개 주의 대의원 수는 전체의 35%를 차지한다. 이처럼 그의 선거 전략은 역대 대선 경선주자들과는 다른 모습이다. 역대 경선주자들은 그동안 초반 경선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그 이유는 초반에 승기를 잡아야 자금 모금을 순조롭게 할 수 있어서다. 초반 경선에서 부진한 성적을 기록한 경선주자들은 더는 모금할 수 없어 결국 낙마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자금이 두둑한 블룸버그 전 시장은 초반 경선을 포기하고 슈퍼 화요일을 비롯해 3월 경선에 전력투구하는 등 자신만의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역대 후보나 경선주자들이 선거운동 자금에 신경 쓸 수밖에 없는 이유는 대선이 ‘머니 파워’에 좌우되기 때문이다. 심지어 미국 대선은 자금 모금 능력과 당선이 정비례한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미국에서 정치 자금은 ‘하드 머니(hard money)’와 ‘소프트 머니(soft money)’로 크게 구분된다. 하드 머니는 개인이 지지하는 특정 정치인에게 내는 200달러(약 24만2000원) 미만의 후원금을 말한다. 소프트 머니는 개인과 기업 및 이익단체들이 ‘정치행동위원회(Political Action Committee·PAC)’를 만들어 후보자나 정당에 기부하는 돈이다. PAC의 기부 액수나 방법 등은 엄격하게 규제된다. PAC 중 모금액에 제한이 없는 ‘특별정치활동위원회’(Super PAC)도 있다. 미 연방 대법원은 2010년 슈퍼 팩에 대한 개인과 기업, 노조 등의 선거자금 기부 총액 제한을 폐지했다. 이에 따라 자금 출처를 공개할 필요도 없기 때문에 슈퍼 부자들은 물론 기업과 노조들이 사실상 특정 후보의 외곽 지원 세력으로 활동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슈퍼 팩은 특정 후보에게 직접 선거자금을 전달할 수는 없고 대신 TV 광고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지지해야만 한다. 석유업계 재벌이나 헤지펀드업계 거물 등과 대기업, 월스트리트, 전미총기협회 같은 막강한 이익단체들은 슈퍼 팩을 통해 특정 후보를 위한 ‘총알’을 쏟아붓는다.


슈퍼 팩 지원 없는 후보

2007년 당시 부동산 재벌이던 트럼프가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과 만나고 있다. [polaris]

2007년 당시 부동산 재벌이던 트럼프가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과 만나고 있다. [polaris]

이번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선 아이러니하게도 슈퍼 팩의 지원이 없는 후보는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며 지지자들의 소액 기부금으로 버티고 있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자신의 돈만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블룸버그 전 시장뿐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2월 21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주자 토론회에 처음 참가했다 모든 주자로부터 난타를 당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 ‘블룸버그의 토론 실력이 역사상 최악이었다’고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의 대선 최종 후보가 되는 것을 가장 껄끄럽게 여겨왔지만 최근 들어 블룸버그 전 시장에게 노골적으로 반감을 표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 누구보다 ‘머니 파워’를 잘 알고 있어서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블룸버그통신을 매각하겠다는 공약까지 내건 블룸버그 전 시장이 이번 대선에서 판세를 완전히 뒤집는 ‘태풍’이 될지 주목된다.






주간동아 2020.02.28 1228호 (p54~57)

이장훈 국제문제 애널리스트 truth21c@empas.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