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상미의 와인 포 유

그림일기 같은 레이블에 오너가의 추억 고스란히

호주 와이너리 몰리두커

그림일기 같은 레이블에 오너가의 추억 고스란히

몰리두커 설립자 세라 마키스(왼쪽)와 몰리두커 와이너리 입구에서 보이는 포도밭.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몰리두커 설립자 세라 마키스(왼쪽)와 몰리두커 와이너리 입구에서 보이는 포도밭.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더 복서(The Boxer)’는 익살스러운 레이블이 인상 깊은 와인이다. 그런데 레이블을 자세히 보면 권투 선수가 낀 장갑이 좀 이상하다. 양손에 모두 왼손 장갑을 끼고 있다. 왜 그럴까. 더 복서를 만든 와이너리 몰리두커(Mollydooker)에 설립자는 물론, 임직원도 왼손잡이가 많아서다. 몰리두커는 호주 속어로 왼손잡이라는 뜻이다.


‘몰리두커’는 호주 속어로 ‘왼손잡이’

몰리두커는 2005년 호주 매클래런 베일(McLaren Vale)에 설립된 와이너리다. 시작은 19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몰리두커를 세운 세라(Sarah)와 스파키 마키스(Sparky Marquis)는 대학에서 와인을 공부하다 만났다. 스파키는 세라에게 첫눈에 반했고, 이 왼손잡이 커플은 결혼에 골인했다. 

마키스 부부는 대학 졸업 후 여러 와이너리에서 경력을 쌓았다. 각종 대회에서 상을 휩쓸고 우수 와인메이커로 선정되며 시장의 주목을 받았지만 그만큼 자신들이 꿈꾸던 삶과는 멀어졌다. 어느 날 이들은 쉴 새 없이 달려오던 길 위에서 잠시 멈춰 섰다. 그리고 열정을 다해 와인을 만들고 가족과 함께 정을 나누며 살고자 몰리두커를 설립했다. 

몰리두커에는 마키스 부부의 노하우가 총동원됐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프루트 웨이트(Fruit Weight)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타닌이 벨벳처럼 부드럽고 과즙이 많은 포도를 생산하기 위해 포도밭에 물 주는 방식을 세심하게 관리하는 것이 포인트다. 포도나무에 싹이 트고 넝쿨이 자라는 봄에는 물을 충분히 주고, 과실이 익어가는 여름에는 맛과 향이 응축될 수 있도록 수분 공급을 제한한다. 

시기마다 적절히 물 공급을 하고자 몰리두커는 포도 생장 기간 내내 주 2회 이상 포도나무를 관찰하고 데이터를 수집, 분석한다. 뜨거운 여름 한낮에 뱀이나 해충을 막기 위한 보호장구를 갖추고 드넓은 포도밭을 누비는 수고 끝에 건강하고 맛있는 포도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몰리두커의 간판급 와인인 더 복서는 시라즈(Shiraz)로 만든 레드 와인이다. 베리향이 풍부하고 질감이 묵직해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왼손잡이 복서의 여자친구인 ‘미스 몰리(Miss Molly)’는 시라즈로 만든 스파클링 레드 와인이다. 시라즈 스파클링 와인은 호주에서 한여름의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며 차갑게 즐기는 와인으로도 유명하다.


입안에서 피어나는 화려한 향미

걸 온 더 고 (왼쪽) 더 바이올리니스트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걸 온 더 고 (왼쪽) 더 바이올리니스트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몰리두커 레이블은 정겹고 재치 있는 것이 많다. 경쾌한 스파클링 와인인 ‘걸 온 더 고(Girl on the Go)’의 레이블은 바이올린을 들고 롤러스케이트를 타는 어릴 적 세라의 모습이다. ‘바이올리니스트(Violinist)’에는 세라가 왼손으로 바이올린을 켜다 실수로 친구의 눈을 찌르는 장면이 그려져 있다. 잘 익은 열대과일향이 매력적인 화이트 와인이다. 둘 다 베르델료(Verdelho)라는 품종으로 만들었다. 


더 스쿠터 (왼쪽) 더 메이터 디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더 스쿠터 (왼쪽) 더 메이터 디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더 스쿠터(The Scooter)’는 젊은 시절 스쿠터를 즐겨 타던 스파키의 모습을 담고 있다. 몰리두커의 유일한 메를로(Merlot) 와인으로 맛이 부드럽고 섬세해 다양한 음식과 잘 어울린다. ‘더 메이터 디(The Maitre D)’에는 왼손으로 서빙하다 실수하는 스파키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이 와인은 전형적인 호주식 카베르네 소비뇽(Cabernet Sauvignon)이다. 체리, 자두 등 농밀한 베리향이 고기 요리와 잘 어울린다. 


투 레프트 피트 (왼쪽) 기글팟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투 레프트 피트 (왼쪽) 기글팟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투 레프트 피트(Two Left Feet)’에는 세라와 스파키가 데이트하던 시절의 추억이 담겨 있다. 함께 와인을 마시고 춤을 췄는데 둘 다 왼발잡이다 보니 스텝이 꼬여 그만 발을 밟고 말았다고 한다. 시라즈, 메를로, 카베르네 소비뇽을 블렌딩한 이 와인은 향이 풍부하고 맛이 부드럽다. 

‘기글팟(Gigglepot)’과 ‘블루 아이드 보이(Blue Eyed Boy)’는 독특하게 사진으로 레이블을 장식하고 있다. 기글팟의 어린 소녀는 마키스 부부의 딸 홀리(Holly)다. 홀리는 어릴 적 검은 테 안경만 씌우면 웃음이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블루 아이드 보이는 아들 루크(Luke)인데 벌써 장성해 몰리두커에서 와인메이커로 일하고 있다. 카베르네 소비뇽으로 만든 기글팟은 우아한 맛과 향이 일품이고, 시라즈로 만든 블루 아이드 보이는 농밀한 향미와 매끈한 질감이 매력적이다.


인챈티드 패스 (왼쪽) 벨벳 글로브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인챈티드 패스 (왼쪽) 벨벳 글로브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인챈티드 패스(Enchanted Path)’와 ‘카니발 오브 러브(Carnival of Love)’는 몰리두커의 양조 실력을 집대성한 와인이다. 레이블에 다른 와인에 그려진 인물들이 대거 등장한다. 두 와인 모두 우수한 밭에서 생산한 포도로 만들었다. 카베르네 소비뇽과 시라즈를 블렌딩한 인챈티드 패스는 구조감이 탄탄하고 과일향이 우아하다. 시라즈로 만든 카니발 오브 러브는 입안에서 피어나는 화려한 향미가 사랑스럽다.


몰리두커 와인의 재미난 레이블들.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몰리두커 와인의 재미난 레이블들. [사진 제공 · ㈜씨에스알와인]

‘벨벳 글로브(Velvet Glove)’는 매해 수확한 시라즈 가운데 가장 좋은 것만 골라 만든 아이콘급 와인이다. 한 모금 머금으면 벨벳 장갑이라는 이름처럼 푸근한 질감이 입안을 부드럽게 감싸고 과일향이 끝없이 피어오른다.






주간동아 2019.04.26 1186호 (p78~79)

  •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