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베이스볼 비키니

‘봄 롯데’ ‘가을 롯데’ 되다

6월 24일 이후 승률 1위 기록…3위까지 넘본다

‘봄 롯데’ ‘가을 롯데’ 되다

‘봄 롯데’ ‘가을 롯데’ 되다

롯데 마무리투수 손승락.[스포츠 동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팬 여러분,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그런데 이건 정말 며느리도, 대수학자 피타고라스도 모를 일이었습니다. 8월 2일자 ‘주간동아’ 1099호에서 팀별 득점과 실점을 기반으로 미래 승률을 예측하는 ‘피타고라스 승률’을 소개할 때만 해도 롯데는 ‘아웃 오브 안중(眼中)’이었습니다. 그 뒤 롯데가 바짝 성적을 올리기 시작할 때 주변에서 “‘베이스볼 비키니’에 롯데 이야기를 써보라”는 말을 들었지만 “다음 주에도 잘한다는 보장이 없어 주간지에 쓰기 어렵다”며 피했던 게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제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후반기 아니, 6월 24일 이후 두 달 넘게 프로야구 최강 팀은 ‘롯데’입니다. 저는 조만간 롯데 구단 관계자를 만나 팀 이름을 ‘솟아오르는 롯데’라는 뜻에서 ‘솟데’라고 바꿀 것을 적극 제안할 예정입니다.

물론 바로 위 얘기는 농담이지만, 롯데가 이 기간 최강 팀인 것은 사실입니다. 롯데는 6월 24일 이후 9월 4일 현재까지 57경기에서 38승2무17패(승률 0.691)를 기록했습니다. 같은 기간 승률 2위이자 현재 2위인 두산 베어스(승률 0.648)보다 앞선 1위 기록입니다. 전체 팀 순위도 7위에서 4위로 끌어올렸습니다. 3위 NC 다이노스와는 이제 두 경기 차. 남은 17경기에서 순위가 뒤집힌다 해도 놀랄 일은 아닙니다.

자꾸 6월 24일을 기준으로 삼는 건 그 전날이 롯데가 올 시즌 성적이 가장 나빴던 날이기 때문입니다. 6월 23일 롯데는 31승39패로 ‘승패 마진’ -8을 기록하고 있었습니다. 이날부터 +21을 기록해 현재 전체 기록은 +13이 됐습니다(그래프 참조).  



투수가 막는다

‘봄 롯데’ ‘가을 롯데’ 되다
6월 24일 롯데는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두산과 맞대결을 벌였습니다. 롯데에서 선발로 내세운 건 외국인 투수 브룩스 레일리(29). 이 경기 전까지 3승7패, 평균자책점 5.63으로 짐을 싸야 할지도 모르는 레일리였습니다. 레일리는 이 경기에서도 2회까지 4실점을 하면서 흔들렸습니다. 이후 5이닝을 더 던졌는데 실점은 그대로 4점이었습니다. 7이닝 4실점으로 버텨낸 겁니다. 문제는 타선에서 딱 한 점밖에 뽑지 못했다는 점.

레일리가 그대로 패전투수가 되나 싶던 순간 롯데 타선은 8회 초 ‘소총 부대’를 가동하며 안타 8개를 몰아쳐 7점을 뽑아냈습니다. 결국 롯데는 장시환(30)과 손승락(35)에게 1이닝씩 맡기면서 8-4로 승리했습니다. 이날 이후 레일리는 13경기에 나서 완투승을 포함해 7승 무패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은 2.52. 롯데는 갑자기 에이스를 한 명 얻었습니다.

손승락도 이 경기를 기점으로 다른 투수가 됐습니다. 전날까지 11세이브에 평균자책점 3.05인 손승락이었는데 이날 이후 20세이브에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 중입니다. 평범한 마무리에서 롯데가 그리도 애타게 찾던 ‘특급 마무리’가 된 겁니다. 시즌 초반 롯데 마운드에서 ‘소년 가장’을 맡고 있던 박세웅(22)도 꾸준히 자기 몫을 다했습니다. 그러면 이제 이 분위기가 마운드 전체로 퍼질 차례. 롯데 마운드가 이날 이후 제일 달라진 건 ‘위기관리 능력’입니다.

이날 전까지 롯데 투수들은 실점 위기상황, 그러니까 상대팀 득점권 상황에서 상대팀 타자에게 OPS(출루율+장타율) 0.875를 허용했습니다. 이날 이후 이 기록은 0.690으로 떨어졌습니다(표1 참조). 이렇게 상대팀 타자를 꽁꽁 묶으면 실점이 내려가는 게 당연한 일. 6월 23일까지 롯데는 경기당 평균 5.57점을 내주던 팀인데 최근 57경기에서는 4.39점으로 21.3% 줄었습니다.



말 그대로 호타준족

‘봄 롯데’ ‘가을 롯데’ 되다

롯데 타자 손아섭.[스포츠 동아]

8월 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롯데는 1회 초 수비 때 먼저 2점을 내주고 경기를 시작했습니다. 곧바로 1점을 따라가는 데 성공한 1회 말 무사 1, 2루. 타석에는 이대호(35)가 들어서 있었습니다. 풀카운트가 되자 조원우 롯데 감독은 두 주자에게 달리라는 사인을 보냈습니다. 이대호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각 주자는 한 베이스씩 진루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다음 타자 최준석(34)이 2타점 적시타를 치면서 롯데는 3-2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1회 기회를 직접 살리지 못했지만 징검다리를 놓았던 이대호는 8회 2점 쐐기 홈런을 날리며 만원 관중을 열광하게 만들었습니다. 결국 롯데는 7-2로 승리하면서 5연승을 이어갔습니다. 결승 득점을 올린 건 1회 말 최준석 타석 때 2루 주자였던 손아섭(29)이었습니다.

이 경기를 꼽은 건 6월 24일 이후 롯데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잘 녹아 있기 때문입니다. 6월 23일 이전 경기당 평균 5.00점을 뽑던 롯데 타선은 다음 날부터 5.49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표2 참조). 득점이 9.8% 늘어난 건 칭찬할 만한 일이지만 실점을 워낙 크게 줄여 티가 덜 납니다. 득점권 OPS가 0.789에서 0.816으로 오르긴 했지만 수비 쪽 변화만큼 극적이지는 않습니다.

그 대신 득점권을 만드는 과정은 주목할 만합니다. 시즌 첫 70경기에서 롯데는 경기당 도루 0.59개를 기록했는데 6월 24일 이후에는 0.75개로 28.8% 늘었습니다. 출루율은 0.358로 변함이 없고, 장타력은 0.431에서 0.438로 7리 오르는 데 그쳤는데도 롯데가 득점을 끌어올릴 수 있던 원동력은 도루였습니다. 제일 열심히 뛴 건 손아섭. 그는 6월 24일 이후 도루 14개(실패 4개)를 기록했는데 이 중 10개가 8월에 나왔습니다. 손아섭은 8월에 홈런도 9개를 몰아치면서 27일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했고, 월간 최우수선수(MVP)도 차지했습니다. 6월 24일 이후 홈런은 총 13개. 같은 기간 이대호도 리그에서 제일 많은 홈런 19개를 때려낸 건 물론, 8월 9일에는 2136일 만에 도루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최준석은 도루는 없지만 타격 슬럼프로 퓨처스리그(2군)로 내려갔다 8월 2일 다시 1군 무대에 합류한 뒤 득점권 타율 0.485(OPS 1.051)를 기록 중입니다.

이러면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뒤집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타자 사이에 퍼지는 게 당연한 일. 그렇게 ‘역전의 명수’가 된 롯데는 ‘(메이저리그 한 시즌 역대 최다승을 노리는) LA 다저스 나와’라고 외칠 수 있는 팀이 돼가고 있습니다. 요즘 롯데 경기를 보면서 제리 로이스터 전 감독이 강조했던 ‘노 피어(No Fear)’ 정신이 오버랩되는 건 저 혼자만이 아닐 겁니다.

사실 롯데는 가을보다 봄에 강한 팀. 그래서 ‘봄데’라는 별명도 얻었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이 기억하는 것처럼 ‘가을야구’라는 표현은 부산이 원조입니다. 올해 부산에서 5년 만에 가을야구가 열린다는 건 거의 틀림없는 사실. 과연 올해는 1992년 그해처럼 가을 롯데, 그러니까 ‘갈데’까지 갈 수 있을까요.
네? 뭐라고요? 그만 떠들고 어서 와서 롯데 야구나 보라고요? 롯데, 야 임마야 동원이 행님 어무이가 새벽에 아들내미 동상 만지는 거 몬 봤나. 가을 끝까지 단디 해라!






입력 2017-09-12 11:07:16

  • 황규인 동아일보 기자 kin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3

제 1113호

2017.11.15

“두 번 실수는 없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