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회

“해장국보다 토막잠이죠”

‘패스트 힐링’ 위한 수면·힐링카페 성업

“해장국보다 토막잠이죠”

“해장국보다  토막잠이죠”
“야근이나 과음하고 그다음 날은 점심식사를 거르고 수면카페에 가요. 해장국 한 그릇 비우는 것보다 한 시간가량 낮잠을 자는 것이 훨씬 더 개운해요.”

3년 차 직장인 김민성 씨의 말이다. 김씨처럼 최근 점심시간을 활용해 ‘수면카페’ 등 낮잠을 잘 수 있는 공간을 찾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안마의자, 공기청정기 등을 들여놓아 편안한 휴식이 가능한 ‘힐링카페’도 성업 중이다. 이들 카페는 보통 7000~8000원이면 한 시간 동안 쉴 수 있다. 잠이 모자란 자영업자나 취업준비에 지친 학생도 자주 찾으면서 서울 도심에 관련 업체가 많이 생겼다.  

“말 그대로 숙면할 수 있는 곳”

최근 잦은 야근이나 업무 스트레스로 피로가 쌓인 직장인이 늘면서 ‘패스트 힐링(Fast Healing)’이 주목받고 있다. 패스트 힐링은 패스트푸드처럼 짧은 시간을 이용해 휴식을 취하는 것을 말한다. 신한트렌드연구소가 6월 발표한 ‘패스트 힐링업 고객 특징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패스트 힐링의 대표 격인 수면·힐링카페의 성장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수면·힐링카페 67곳을 대상으로 2015년 하반기와 지난해 상반기 1년간 결제금액을 조사한 결과 분기별 평균 성장률이 135%에 달했다.

수면시설 이용객 상당수는 젊은 직장인이다. 실제로 수면·힐링카페는 직장인이 많은 서울 강남, 종로 일대에 밀집돼 있다. 신한트렌드연구소 보고서도 수면·힐링카페를 이용하는 고객의 85%가 20, 30대 대리나 사원이라고 분석했다. 증권사가 밀집된 여의도의 CGV는 지난해 3월부터 점심시간을 이용해 토막잠을 잘 수 있는 ‘시에스타(Siesta)’ 서비스를 하고 있다. CGV 관계자는 “처음에는 이벤트성으로 시작했지만 직장인들의 반응이 좋아 8월 말 극장가 성수기가 끝나면 서비스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야근이 잦다는 2년 차 직장인 이모(28) 씨도 강남의 한 힐링카페를 즐겨 찾는다. 이씨는 “회사 선배들은 수면·힐링카페보다 찜질방이나 사우나에서 쉬고 오는 게 더 개운하지 않느냐고 묻는다. 하지만 찜질방에 가서 옷을 갈아입고 씻고 할 시간에 1분이라도 더 자는 편이 낫다. 게다가 수면실은 찜질방보다 훨씬 편하게 잘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8월 15일 오후 4시 무렵 강남에 있는 힐링카페 ‘쉼 스토리’의 수면실을 찾았다. 공휴일인데도 수면실에서 잠을 자고 나오는 사람이 종종 보였다. 입구에 들어서니 오른쪽으로 테이블과 소파가 보였다. 이곳은 조명이 밝은 편이라 잠을 자기는 불편할 듯했다. 잠을 자러 왔다고 하자 수면실로 안내했다. 요금은 한 시간에 7000원. 음료 한 잔이 무료로 제공된다.

수면실에 들어서자 침대와 전등, 공기청정기가 보였다. 조명은 멀리 촛불 하나가 켜 있는 정도의 밝기라 완전히 깜깜한 공간에 비해 아늑한 느낌이었다. 침대 위에 푹신한 담요도 깔려 있었다. 침대 앞에는 TV, 머리맡에는 헤드폰이 놓여 있었다. 잠보다 조용히 휴식을 취하려고 온 손님을 위한 것이다. 천장에 설치된 대형 실링팬이 천천히 돌아갔다. 또 방마다 구비된 공기청정기 덕분인지 비가 오는 날인데도 눅눅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취재를 위해 시설을 둘러보려다 잠시 누웠는데 어느새 잠이 들어버렸다. 1시간이 지나 수면실을 나서면서 보니 수면실과 휴게실 사이에 안마의자도 놓여 있었다. 6000원을 내면 30분간 전신 안마를 받을 수 있다.

“해장국보다  토막잠이죠”

서울 여의도 CGV ‘시에스타’ 서비스를 이용해 직장인이 토막잠을 자고 있다(왼쪽). 대구 서구 한 힐링카페의 안마의자에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 [동아 DB,뉴스1]


수면뿐아니라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

정운모 ‘쉼 스토리’ 대표는 “손님은 대부분 잠을 보충하려고 온다. 점심시간에는 직장인이 많고, 오전과 오후에는 학생이나 근처 자영업자가 주로 찾는다. 이 때문에 최근 문을 여는 수면·힐링카페는 직장인 밀집지역을 고집하지 않고 다양한 손님을 확보할 수 있는 번화가로 진출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노후 준비를 위해 새 사업을 고민하던 중 편히 쉴 공간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반 카페에 있는 딱딱한 의자나 테이블은 지친 사람이 쉬기에 적합하지 않아 보였다. 수면실을 비롯해 안마의자를 갖추고 휴게실에 침대형 소파와 편안한 의자를 마련하는 등 휴게공간 조성에 신경 썼다”고 밝혔다. 수면만이 아니라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을 표방한다는 얘기였다.

전국 6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인 힐링카페 프랜차이즈 ‘미스터 힐링’ 관계자도 “휴식이 필요한 모든 사람을 위한 공간으로 꾸몄다. 자체 제작한 안마의자로 차별화된 안마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기청정기 등 위생 장비도 들여놨다”고 말했다.

이색적인 콘셉트의 카페에서도 휴식공간을 늘리고 있다.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만화카페를 운영하는 박모(42) 씨는 “몸의 움직임에 따라 형태가 바뀌는 빈백(beanbag) 소파나 누워서 만화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추세다. 만화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도 친구나 연인을 따라 쉬러 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에는 비행기를 테마로 한 힐링카페 ‘퍼스트 클래스’가 문을 열었다. 가게 이름대로 비행기 일등석의 기내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곳으로, 에어버스380의 일등석을 본떠 안마의자를 들여놓았다. 30분에 6000원으로, 안마의자를 이용한 후에는 별도의 휴게공간에서 무료로 쉴 수 있다.


입력 2017-09-05 11:03:43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