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문재인 시대 유망 직종? 역시 공무원

확정된 신규 일자리는 공무원뿐, 비정규직 정규화 가능한가

문재인 시대 유망 직종? 역시 공무원

문재인 시대 유망 직종? 역시 공무원

문재인 대통령이 2월 6일 서울 노량진 한 고시학원을 방문해 공공일자리 확대 구상을 밝히고 있다. [동아일보 최혁중 기자]

선거운동 기간 내내 ‘일자리 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던 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을 통한 취업난 해결에 힘쓸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새 정부 5년간 어떤 직종이 늘어날까.

새 정부가 가장 먼저 손댈 부분은 공무원 채용이다. 공약에 따르면 늘어나는 공무원직은 소방관, 경찰관, 교사, 부사관, 근로감독관 등 안전·치안·복지 업무를 담당하는 직군이다. 이 중 특히 소방관, 경찰관, 근로감독관은 수요와 업무량에 비해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문제가 계속 제기돼온 만큼 지속적 증원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보육원에서 일하는 보육교사와 요양원의 요양보호사, 철도 안전을 담당하는 스크린도어 및 철도 수리공은 비정규직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공약에는 보육, 요양, 의료, 사회 서비스 등 공공서비스 분야와 공공안전 분야에서 일하는 민간 하청업체 및 비정규직 노동자를 전부 국공립기관의 정규직 형태로 전환하겠다는 내용도 명시돼 있다.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는 것은 아니지만 공약이 그대로 이행된다면 관련 직종의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에게는 정규직 일자리가 생기는 셈. 이와 동시에 국공립기관의 직접 채용으로 각 직종의 급여 및 처우도 개선될 전망이다. 일례로 보건복지부의 ‘2015년 보육실태조사’에 따르면 보육교사는 민간보육업체에서 일할 경우 정부 보조금까지 합쳐 월급이 평균 163만4000원에 불과하지만 국공립 보육교사로 전환될 경우 210만4000원으로 오른다. 보육교사 외 다른 직종도 급여 등 근무환경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새로운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따라서 4차 산업 유망 직종인 네트워크시스템 개발자, 응용SW(소프트웨어) 개발자 같은 직종이 각광받을 전망이다. 공약에 따르면 새 정부는 2018년까지 대통령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설립해 정부 주도 아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예정이다. 세부 계획에서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신재생에너지, 인공지능, 3D 프린팅, 빅데이터, 산업로봇 등이 4차 산업 신성장동력으로 꼽히고 있다.

공인인증서와 액티브X가 사라지면서 정보기술(IT) 보안 전문가도 유망 직종으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3월 2일 ‘정보통신기술 현장 리더들과의 대화’에서 공인인증서를 완전히 폐지하고 정부 기관 사이트에서 액티브X 등의 추가 보안 시스템 설치 절차를 전부 제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IT업계 관계자는 “기존의 보안, 인증 수단이 없어지는 만큼 각 기업마다 제 나름의 보안 시스템을 사용해야 한다. 이에 따라 IT 관련 보안 전문가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입력 2017-05-16 17:54:32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관련기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