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297

..

이재명에 힘 보탠 김남국·김용민 “정경심 2심 후 난처할 수도”

  • reporterImage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력2021-07-11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국 수호’에 앞장섰던 더불어민주당(민주당) 김남국 의원과 김용민 최고위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야권은 “신의가 없다”며 공격하지만 상황은 복잡하다.

    김남국 의원은 대선 예비경선을 앞두고 이 지사 수행실장을 맡았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친(親)이재명계 백혜련 최고위원과 경선 연기에 반대하며 이 지사 측에 힘을 보탰다.

    두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직간접적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2019년 9월 30일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김남국 의원은 일명 ‘조국백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했다.

    쟁점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이 지사의 미묘한 태도다. 이 지사는 7월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는 지나쳤다”면서도 “법원 결정으로 만약 유죄가 확정된다면 조 전 장관 가족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 국민면접관 임명 추진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7월 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이상민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 지사의 수행실장을 맡은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7월 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이상민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 지사의 수행실장을 맡은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조국 임명해선 안 된다” vs “사실무근”

    당내에서는 이미 친이재명계와 친조국계가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 김용민 최고위원과 김남국 의원이 속한 검찰개혁 강경파 의원 모임인 ‘처럼회’에서도 이수진, 문정복, 최혜영 등 상당수 의원이 이 지사 지지 의원 모임 ‘성공과 공정 포럼’에 합류했다.

    진영을 위해 조 전 장관을 지켰을 뿐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권경애 변호사의 신간 ‘무법의 시간’에 따르면, 김남국 의원은 지난해 9월 6일 검찰의 정경심 동양대 교수 기소 발표 후 “정 교수가 (표창장을) 위조한 것 같다. 사모펀드도 관여했고”라며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는) 임명하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이후에도 “임명 안 할 줄 알았다”면서 “그래도 나는 진영을 지켜야 한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수호해야 한다”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사실무근이다. 관련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만큼 가까운 사이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이들은 조 전 장관과 이 지사가 대립한다고 생각지 않을 것이다. 물론 (정경심 교수) 2심 판결이 유죄로 나와 이 지사가 여론을 쫓아가면 난처할 수 있다”면서 “이 지사로서는 친문재인, 친조국 진영을 대표하는 인물들과함께하는 것이 대세몰이를 상징해 반가울 것이다. 다만 본선을 고려하면 유리한 포석일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최진렬 기자

    최진렬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최진렬 기자입니다. 산업계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HBM 공급 테스트 순조롭게 진행 중”

    [영상] 염승환 “애플 관련주? 6월 이후 기회 기다려라… 당장은 애플이 ...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