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11

..

외국인, 삼성전자 사고 포스코홀딩스 팔았다

[주간 증시 동향] 2차전지株 많이 산 개인은 외국인과 반대로 삼성전자 매도

  • reporterImage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입력2023-10-20 17:33:55

  •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월 셋째 주(10월 16~20일)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투자자가 삼성전자를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삼성전자 주가는 18일(종가 기준) 7만 원대를 회복했다. 증권가에서는 증시 조정 국면이 마무리될 조짐을 보이면서 그간 ‘팔자’를 외치던 외국인이 국내 대장주인 삼성전자를 담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가 7만 원대로 올라서자 개인투자자는 삼성전자를 대거 팔아 치웠고 그 영향으로 19일 이래 주가는 다시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POSCO홀딩스는 전망치에 부합하는 3분기 실적을 19일 발표했음에도 외국인 순매도 1위에 올랐다. 철강업황 둔화, 리튬 가격 폭락 등으로 향후 실적 전망이 어둡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평택공장(왼쪽). 포스코 본사. [삼성전자 제공, 뉴스1]

    삼성전자 평택공장(왼쪽). 포스코 본사. [삼성전자 제공, 뉴스1]

    기간: 10월 16~20일ㅣ자료: 한국거래소

    기간: 10월 16~20일ㅣ자료: 한국거래소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6~20일 외국인이 가장 많이 매수한 종목은 삼성전자(6978억9881만 원)로 집계됐다(오후 3시 45분 기준). 2~4위는 SK하이닉스, 포스코인터내셔널, 삼성전기, 한화오션이었다. 외국인의 순매도 상위 5개 종목은 POSCO홀딩스(1414억1645만 원), 에코프로비엠(1362억1198만 원) LG에너지솔루션(904억5574만 원), 삼성SDI(854억6210만 원), LG화학(537억6914만 원)이었다.

    기관투자자의 순매수 1위 종목은 SK하이닉스(792억9534만 원)였다. 에코프로비엠(755억1375만 원), 에코프로(410억7370만 원), 한미반도체(346억5889만 원), 코스맥스(346억5889만 원)가 뒤를 이었다. 기관이 가장 많이 매도한 5개 종목은 삼성전자, NAVER, 유한양행, LG에너지솔루션, POSCO홀딩스였다.

    기간: 10월 16~20일ㅣ자료: 한국거래소

    기간: 10월 16~20일ㅣ자료: 한국거래소

    이번 주 개인은 2차전지주를 많이 매수했다. 순매수 상위 5개 종목은 POSCO홀딩스(1839억9666만 원), LG에너지솔루션(1385억7401만 원), NAVER(870억3558만 원), 유한양행(823억3718만 원), 삼성SDI(683억3265만 원)로 나타났다. 개인이 가장 많이 매도한 종목은 삼성전자(4886억5337만 원)였다. SK하이닉스, 삼성전기, 에코프로, LG전자가 뒤를 이었다.

    기간: 10월 16~20일ㅣ자료: 한국거래소

    기간: 10월 16~20일ㅣ자료: 한국거래소







    이슬아 기자

    이슬아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이슬아 기자입니다. 국내외 증시 및 산업 동향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전기 없어 622조 원짜리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못 돌린다니…

    서학개미 폭풍 매수한 엔비디아 액면분할 후 주가는?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