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377

2023.02.17

현대차 생산직 공채에 공무원·대기업 사원까지 몰려

10년 만의 신규 채용에 들썩이는 취업시장… 서점엔 전용 수험서 등장

  • reporterImage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입력2023-02-19 10: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생산직 직원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 생산 공정을 맡아 처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노조 제공]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생산직 직원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 생산 공정을 맡아 처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노조 제공]

    # 10년 차 경찰공무원 A 씨(38·여)는 올해 상반기 현대차 생산직 공채에 지원할 생각이다. 10년 차 경찰공무원 호봉보다 현대차 생산직 초봉이 더 높은 데다, 업무가 단순하고 강도도 평이하다는 현직자의 전언을 들었기 때문이다. 직전 마지막 생산직 공채인 2013년에는 고졸, 전문대졸로 학력 요건이 정해져 있었다. 하지만 이번 공채엔 성별, 나이, 학력 등 제한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 A 씨는 석사학위를 보유했음에도 직장생활과 공채 준비를 병행하고 있다.

    ‘신의 직장’ ‘킹차 킹산직’

    현대자동차(현대차)가 10년 만에 ‘정규 기술직(생산직)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 나서면서 취업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취업준비생(취준생)은 물론 공무원, 공기업·대기업 재직자까지 지원 의사를 내비치며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는 것이다. 안정된 직장에 다니는 이들까지 관심을 갖는 가장 큰 이유는 현대차 생산직 처우가 업계 최고 수준이기 때문이다. 이에 ‘신(神)의 직장’ ‘킹차 킹산직’으로 불리며 지원예정자가 대거 몰리고 있다. 처우가 비슷한 기아도 2021년에 이어 올해 생산직 채용에 나설 것으로 보여 이목이 쏠린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1월 26일 올라온 게시물로, 현 직장과 현대자동차 생산직의
비교우위를 평가해달라는 내용이다. [블라인드 캡처]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1월 26일 올라온 게시물로, 현 직장과 현대자동차 생산직의 비교우위를 평가해달라는 내용이다. [블라인드 캡처]

    현대차·기아 생산직 공채를 향한 관심은 온라인에서부터 확인된다. 취준생이 모인 온라인 카페와 직장인 커뮤니티에는 연일 관련 질문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2월 14일 기준 현재 자신이 재직 중인 기업의 직렬과 현대차·기아 생산직을 비교해달라는 내용의 게시물이 190건가량 올라와 있다. 게시물 작성자는 서울시 7급 공무원과 공기업 한국지역난방공사 재직자부터 포스코(POSCO), SK이노베이션 등 대기업 사원까지 고루 섞여 있다. 통산 생산직은 ‘블루칼라’라는 인식 때문에 대졸 구직자 사이에선 선호되는 직렬이 아니다. 하지만 기존 직장의 급여 만족도가 낮거나 업무 강도가 높아 생산직으로 이직을 고려하는 것이다.

    경쟁률 500 대 1 달할 듯

    2월 13일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현대자동차 생산직 공채 전용 수험서가 진열돼 있다. [이슬아 기자]

    2월 13일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현대자동차 생산직 공채 전용 수험서가 진열돼 있다. [이슬아 기자]

    서점가에는 현대차 생산직 공채를 겨냥한 전용 수험서까지 등장했다. 2월 13일 찾아간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 평대에는 ‘2023 현대자동차 생산인력 필기시험 한권 합격’(시대고시기획)이, 서가에는 ‘2023 현대자동차 생산직 채용 대비 필기시험’(서원각), ‘2023 현대자동차 생산직(생산인력) 시크릿 기출예상 350제’(시대고시기획)가 진열돼 있었다. 세 수험서 모두 현대차 생산직 신규 채용 소식이 전해진 이후인 2월 10일 출간됐다. 각각 현대차 생산직 기출복원, 자동차 구조 및 기계 이해능력, 상식, 영어 등으로 구성됐다.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등 인터넷서점의 취업·수험서 분야 베스트셀러 목록에도 세 권 모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기아 생산직 임금에 대해선 업계 최고라는 평가가 나온다. 두 회사 모두 세전 기준 평균 연봉이 1억 원에 달하고 초봉은 5000만~6000만 원대로 알려졌다. 만 60세까지 정년을 보장하는 것은 물론, 퇴직 후 1년간 연장 계약 형태로 근무할 수 있는 ‘숙련 근로자 재고용 제도(베테랑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복리후생도 좋다. 현대차 생산직으로 입사하면 근속연수에 따라 현대차 자동차를 2년마다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퇴직 후에도 25% 할인 혜택을 받는다. 기아 생산직은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결과에 따라 3년 주기로 25% 할인된 가격에 기아 자동차를 살 수 있다. 퇴직 후에도 75세까지 같은 혜택이 이어진다.



    “2월 중 공고는 소문일 뿐”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빌딩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동아 DB]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빌딩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동아 DB]

    현대차·기아 생산직 공채 경쟁률은 매우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상반기 400명, 하반기 300명 등 총 700명의 생산직을 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는 현재 노사 협의체에서 내부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2021년과 비슷한 규모인 100명 내외에서 선발 인원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138명을 뽑은 2021년 기아 생산직 채용 때는 지원자 4만9432명이 몰려 약 500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현대차·기아 생산직 공채도 이와 비슷한 경쟁률을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13년 현대차 생산직 공채 당시에도 경쟁률이 100 대 1을 넘어선 바 있다.

    현대차·기아가 생산직 채용에 나선 이유는 정년퇴직 인원을 보충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두 기업 노조는 정년퇴직 등 자연 감소분에 따른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고 꾸준히 주장해왔다. 실제 금융감독원 기업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 생산직 가운데 2210명이 정년에 이르러 회사를 떠났다. 같은 기간 기아에서는 770명이 정년퇴직했다. 다만 완성차 공장의 인력 수요가 줄고 있는 탓에 신규 채용은 정년퇴직 인원의 절반에 채 미치지 않는다. 최근 완성차업계는 전기차 등 전동화 체제로 전환을 꾀하고 있다. 기존 내연기관차에 사용되는 부품은 약 3만 개에 달하는 반면, 엔진이 필요 없는 전기차엔 부품이 1만8900여 개밖에 들어가지 않아 부품 조립 등을 위한 생산직 인력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현대차 생산직 공채를 앞두고 벌써부터 노조의 채용비리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그동안 현대차 임직원이 가담한 취업사기 및 채용비리 사건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2005년에는 생산직 입사 추천 대가로 4억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현대차 노조 간부 8명이 무더기로 구속되기도 했다. 이런 분위기를 의식한 듯 현대차 노조는 지난달 11일 이례적으로 ‘채용 관련 어떠한 불법행위도 근절한다’는 제목의 보도 자료를 냈다. “채용 과정에 청탁·압력·강요·금품·향응 등은 절대 있을 수 없다”며 “비리 연루자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법적 책임을 묻고 일벌백계 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생산직 공채 계획이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2월 중 채용 공고가 날 것이라는 등의 소문이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며 채용시장에 혼란을 줄 수 있어 정식 공고 발표 전까지는 채용에 관한 어떤 내용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슬아 기자

    이슬아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이슬아 기자입니다. 국내외 증시 및 산업 동향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포스코, 장인화 발탁 배경은… ‘조직 안정과 철강 사업 위기 타개’

    매출 8조 처음 넘은 카카오, 외국인·기관이 샀다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