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441

2004.07.01

'화씨 911'국내 개봉 앞당겨져 外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입력2004-06-25 16:24: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시에게 ‘정치적 폭탄‘을 던졌다는 평을 받고 있는 마이클 무어의 화제작 ‘화씨 911‘이 7월 16일 국내 개봉한다. ‘화씨 911‘은 부시 대통령 부자와 오사마 빈 라덴 등 사우디아라비아 재벌 가문 간의 30년에 걸친 유착을 다룬 다큐멘터리로 미국에서도 배급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과 반미 정서 등을 타고 국내 개봉이 예상보다 앞당겨졌다.

    미국에서는 ‘화씨 911‘의 제작사인 미라맥스의 모회사 디즈니가 배급을 거부해, 미라맥스의 설립자가 판권을 사들여 6월 25일 개봉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직배사인 디즈니가 아닌 영화수입사 스튜디오플러스가 영화를 수입했고, 서울에서 10개관 이상에서 개봉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스튜디오 플러스는 영화 개봉에 맞춰 마이클 무어의 방한을 추진하고 있어서 그가 어떤 대답을 보내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슈렉2‘ OST 영화보다 먼저 화제

    '화씨 911'국내 개봉 앞당겨져 外
    ‘형보다 나은 동생‘이라는 평을 받고 있는 ‘슈렉2‘ (사진)의 OST가 영화보다 먼저 발매돼 화제가 되고 있다. ‘슈렉2‘는 이미 미국에서 역대 애니메이션 중 최고의 흥행기록을 세웠으며 우리나라에서도 다른 영화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예매율을 보이고 있다.

    영화 자체에 대한 관심과 호화목소리 출연진들이 직접 노래를 불러 OST를 만들었다는 점 때문에 음반이 나오자마자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 요정 대모역의 제니퍼 선더스는 ‘Holding out for a hero‘를 멋지게 불렀고, 안토니오 반데라스(원 안)는 에디 머디와 함께 ‘리빙 라 비다 로카‘를 부르는 등 1970년대에서 최근까지의 인기 팝송들이 포함돼 있다.



    한동안 디즈니 애니메이션이 클래식한 뮤지컬 스타일의 OST로 인기를 끌었던 데 비하면 댄스 음악이 주류를 이루는 ‘슈렉2‘의 음반 역시 시대적 변화를 보여주는 듯하다.



    확대경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