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lassical | 황장원의 클래식 산책

봄의 향연이 시작됐다

LA필하모닉·베를린 방송교향악단…

  • 황장원 음악칼럼니스트 tris727@naver.com

봄의 향연이 시작됐다

봄의 향연이 시작됐다

2009년 28세 나이에 LA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으로 취임한 구스타보 두다멜. 라틴아메리카 출신의 젊은 지휘자답게 열정을 살린 연주를 끌어내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본격적인 ‘콘서트 시즌’이 도래했다. 올해는 해외 유수 교향악단과 유명 지휘자의 내한공연 일정이 유독 많이 잡혀 있어 클래식 애호가들을 고민에 빠뜨리고 있는데, 이번 호에서는 3월에 주목해야 할 공연들을 살펴본다.

먼저 구스타보 두다멜이 이끄는 미국 LA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내한공연을 단연 첫손에 꼽을 수 있겠다. LA필하모닉은 샌프란시스코 심포니와 더불어 미국 서부를 대표하는 교향악단이고, 두다멜은 베네수엘라의 음악교육 시스템인 ‘엘 시스테마’가 배출한 최고 스타로 이미 유명하다. 특히 그는 현재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차기 상임지휘자 후보로 거론되는 만큼, 이번 공연은 그의 역량을 가늠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3월 25~26일, 서울 예술의전당).

다음은 마레크 야노프스키가 이끄는 베를린 방송교향악단이다. 동베를린에 근거를 둔 베를린 방송교향악단은 독일의 수많은 방송교향악단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1923년 창단)를 자랑하며, 과거 냉전시대 헤르만 아벤드로트, 하인츠 뢰그너 등의 통솔 아래 동독을 대표하는 교향악단으로 활약했다. 야노프스키는 2002년부터 악단을 이끌고 있는데, 폴란드 태생이지만 독일에서 성장하고 수련을 쌓은 그의 지휘는 ‘독일 정통파’의 진면목을 여실히 보여준다(3월 13일, 예술의전당).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의 이 달 두 번째 공연도 꼭 챙기기 바란다. 폴란드를 대표하는 거장 안토니 비트가 3년 만에 내한해 베토벤 ‘영웅 교향곡’을 지휘하며, 현재 가장 비범한 젊은 바이올리니스트 발레리 소콜로프가 차이콥스키 협주곡을 협연한다. 우크라이나 출신인 소콜로프는 2013년 서울시향과 첫 협연 당시 전설적인 거장 다비트 오이스트라흐를 연상케 하는 굵직하고 농밀한 음색과 견실한 테크닉으로 대단히 깊은 인상을 심어준 바 있다(3월 24일, 예술의전당).

봄의 향연이 시작됐다

폴란드 출신 지휘자 마레크 야노프스키가 이끄는 92년 역사의 베를린 방송교향악단이 4년 만에 네 번째 내한공연을 갖는다.

한편 월초에는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수석단원들이 출연하는 두 무대가 이목을 끈다. 바이올린의 다니엘 슈타브라바와 크리스티안 슈타델만, 비올라의 나이트하르트 레자, 첼로의 디트마르 슈발케 등 이른바 ‘베를린 필하모닉 콰르텟’의 멤버가 그 주인공으로, 이들은 하루는 솔로이스트로 분해 협주곡을, 하루는 현악사중주단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와 실내악곡을 들려준다. 프로그램도 아주 좋은데, 3월 7일에는 장윤성이 이끄는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반주로 모차르트 ‘신포니아 콘체르탄테’와 브람스 ‘더블 콘체르토’를, 3월 10일에는 베토벤 ‘현악 4중주 12번’과 브람스의 ‘피아노 5중주’(피아노 조재혁)를 연주할 예정이다. 단, 3월 7일 공연은 토요일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2시는 공연 시작 시간으로는 조금 이르지 않나 싶다.



이 밖에 올해 창단 50주년을 맞은 서울바로크합주단(코리안 챔버오케스트라)의 두 번째 특별연주회도 확인해둬야겠다.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 피아니스트 김태형이 협연자로 나서며, 유럽 투어를 갓 마치고 돌아온 악단이 한껏 물오른 기량을 뽐내지 않을까 기대된다(3월 20일, 예술의전당).



주간동아 2015.03.02 977호 (p75~75)

황장원 음악칼럼니스트 tris727@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