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의 즐거움

위대한 선수 옆 뛰어난 캐디 알고 있나요?

  • 남화영 ‘골프다이제스트’ 차장 nhy@golfdigest.co.kr

위대한 선수 옆 뛰어난 캐디 알고 있나요?

위대한 선수 옆 뛰어난 캐디 알고 있나요?

10월 말 마무리된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든 김효주(왼쪽)와 캐디 서정우 씨.

골프 대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것은 선수임에 틀림없지만 가끔은 캐디가 더 대접받기도 한다. 국내 여자골프에서 김효주가 10월 말 상금 11억4000만 원을 넘기면서 캐디 서정우 씨가 국내 캐디 최초로 연봉 1억 원을 넘겼다. 대회에 나오는 프로 캐디는 통상 선수가 받는 상금의 10%를 선수로부터 받는데 우승하거나 상위권에 들면 상금의 5~10%를 인센티브로 받는다.

서씨는 2005년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코리안투어 신인인 강경남을 도와 그가 톱 10에 8차례 들고 신인상을 수상하는 데 힘을 보탰다. 군 제대 후인 2010년엔 배상문의 캐디로 한일 골프투어에 동행했고 SK텔레콤 오픈 우승을 합작했다. 2012년 8월부터는 장하나의 캐디를 맡아 5승을 합작했다.

올해는 김효주의 캐디로 메이저 3승을 포함한 국내 5승을 거뒀다. 그의 수입을 프로골퍼 상금과 비교하면 여자 투어에서는 34위 박성현(1억1279만 원) 정도, 대회 수가 적은 남자 투어에서는 18위 주흥철(1억1144만 원)과 맞먹는다. 세금을 떼지 않고 보너스를 포함하면 그보다 많아진다. 아쉬운 건 내년이면 김효주가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 무대로 떠나 함께하지 못한다는 것뿐이다.

해외에도 선수만큼 유명한 캐디가 있다. 타이거 우즈의 캐디로 유명했던 스티브 윌리엄스다. 1999년부터 2011년까지 우즈와 함께 메이저 13승을 합작하면서 전성기를 구가했다. 그는 우즈의 호위무사였다. 워낙 많은 팬이 몰리고 늘 관심의 대상인 우즈였기에 그는 우즈 대신 나서 갤러리의 카메라를 뺏어 던지면서까지 주군을 지켰다. 우즈가 퍼팅라인에서 고민할 때 그의 조언이 승리의 퍼트를 가져온 적도 많다. 2009년 우즈의 불륜 스캔들 이후 사이가 틀어져 애덤 스콧(호주)의 캐디를 하다 지금은 잠정적으로 은퇴한 상태다. 최근엔 우즈와 다시 결합한다는 소문도 나오고 있다.

그만큼 선수에게 마음이 잘 맞는 캐디의 구실은 크다. 위대한 선수에게는 항상 뛰어난 캐디가 있었다. 원조 골프 황제 잭 니클라우스에게는 그리스인 캐디 안젤로 아르게아가 있었다. 1963년부터 20여 년 동안 캐디일을 하면서 미국 프로골프협회(PGA) 투어 44승을 도왔다. 명캐디로 이름을 알렸지만 아르게아는 단 한 번도 니클라우스에게 조언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 방송에서 “니클라우스를 위해 하는 게 무엇인가” 하고 묻자 “경기가 잘 안 풀릴 때 그가 최고 골퍼임을 상기시키고 아직 많은 홀이 남았음을 얘기해준다”고 답했다. 최고 선수에게는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캐디가 필요했던 것이다. 아르게아는 99년 프로캐디협회 명예의 전당에 가입했고 2005년 75세에 간암으로 생을 마쳤다.



톰 왓슨에게는 긴 우정을 나눈 캐디 브루스 에드워즈가 있었다. 에드워즈가 1973년 데뷔 3년 차인 왓슨에게 자신을 캐디로 써달라고 요청하면서 이들의 30여 년 우정이 시작됐다. 둘은 찰떡궁합을 보이며 PGA 39승과 1982년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브리티시 오픈 우승을 일궈냈다. 하지만 2003년 에드워즈가 루게릭병에 걸리면서 더는 일을 할 수 없게 되자, 왓슨은 루게릭병 재단에 수백만 달러를 기부하는 등 시한부 생명의 친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다.

골프사를 훑어보면 뛰어난 캐디 옆에 평범한 선수도 많았지만, 뛰어난 선수 옆에는 꼭 뛰어난 캐디가 있었다.



주간동아 2014.11.10 962호 (p67~67)

남화영 ‘골프다이제스트’ 차장 nhy@golfdigest.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