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구희언의 1막2장

벌거벗은 남자 몸 터치 “꺅!”

뮤지컬 ‘미스터 쇼’

  • 구희언 ‘여성동아’ 기자 hawkeye@donga.com

벌거벗은 남자 몸 터치 “꺅!”

벌거벗은 남자 몸 터치 “꺅!”

여성의 마음속 판타지를 무대에 구현한 뮤지컬 ‘미스터 쇼’ 박칼린 감독(왼쪽)과 뮤지컬의 한 장면.

탄탄한 남자의 복근 위로 ‘여성들이여, 욕망을 깨워라’는 문구가 눈길을 끈다. 박칼린 감독이 구성과 연출을 맡은 뮤지컬 ‘미스터 쇼’의 포스터다. 여성 관객만 입장 가능한 이 쇼는 70여 분간 남자 배우의 육체적 매력을 한껏 보여준다. 여성의 본능과 마음속 판타지를 일깨운다는 콘셉트로 작정하고 만든 작품이 공연계의 ‘뜨거운 감자’가 된 것은 당연지사. 화제 만발인 작품의 포인트를 네 가지로 정리했다.

1. 야하지만 야하지 않다 : ‘야함’의 기준이 노출이라면 러닝셔츠와 바지를 찢고, 마지막에 속옷까지 벗어 던진다는 점에서 확실히 이 작품은 야하다. 그러나 육체미와 안무에 집중해서 보면 대놓고 야한 장면은 없다. 배우 중 절반이 헬스트레이너 출신이라 연기가 어색하다는 평도 있지만, 육체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기에는 최적의 캐스팅이다. 박칼린 감독 말대로 ‘무심한 듯, 관심 없는 듯 지나치기엔 아름다운 남자의 몸’이니까. 배우들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영화 ‘풀몬티’나 ‘매직 마이크’의 남성 댄서를 떠올리게 한다.

2. 너무 깊이 생각하면 진다 : MC 진행하에 배우들이 8개 코너에 출연해 관능적인 댄스와 연기를 보여주는 쇼이기에, 코너별 ‘테마’는 있지만 ‘스토리’는 없다. 어깨가 부딪친 남자 배우 두 명이 시비가 붙어 옷을 하나씩 벗으면서 안무를 보여주거나 정장, 교복, 군복 같은 제복 차림으로 섹시 댄스를 추는 식이다. 웨이터로 변신한 배우의 몸을 관객이 쓸어내리도록 유도하는 코너도 있다.

3. 공연장 안팎 반응이 다르다 : 반응은 극과 극이다. 박 감독은 “여자들이 아무런 구애도 받지 않고 최대한 솔직하게, 부끄럽지 않고 당당하게 즐길 수 있는 여자만을 위한 쇼를 만들고 싶었다”고 했다. 혹자는 “이런 건 내 욕망이 아니다”라고 했지만 여성의 숨은 욕망을 양지로 드러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그러나 노출이 심한 걸그룹이나 알몸 마케팅을 한 연극 ‘교수와 여제자’처럼 이 작품은 남성의 성상품화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 같다. 어찌 됐든 작품 자체에 강한 거부감을 느끼는 관객만큼이나 후기를 기다리며 예매를 고심하는 관객도 상당한 걸 보면 일단 박 감독의 실험은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4. 뮤지컬이지만 기존 뮤지컬과 다르다 : 배우들이 노래를 한 곡도 부르지 않고 음악에 맞춰 춤과 연기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쇼’에 가깝다. 뮤지컬을 기대했다면 실망하겠지만, 국내에 없던 이런 스타일의 ‘보이 쇼’를 기다렸다면 만족을 줄 것이다. 하지만 장기 흥행을 노린다면 티켓 값을 조금 낮춰야 하지 않을까.



6월 28일까지,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롯데카드 아트센터.

벌거벗은 남자 몸 터치 “꺅!”




주간동아 2014.04.08 932호 (p80~80)

구희언 ‘여성동아’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