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T

마침내 온다, 웨어러블컴퓨터

9월 스마트워치 출시 또 다른 혁명 예고…대중화까지 넘어야 할 산도 많아

마침내 온다, 웨어러블컴퓨터

마침내 온다, 웨어러블컴퓨터

갤럭시기어 콘셉트 사진.

외국계 기업에 근무하는 김영민(35·가명) 씨는 퇴근 후 한강변을 달린다. 가벼운 운동복에 손목시계와 블루투스 헤드셋만 착용한다. 김씨 손목시계는 단순한 시계가 아닌, 스마트워치. MP3 재생 기능으로 음악을 듣는 것은 기본이고, 운동 도우미 구실도 한다. 내장된 센서가 달린 거리와 운동량, 맥박 등을 확인해준다. 운동 중 본사에서 걸려온 긴급전화도 받고, e메일 회신도 한다. e메일은 시계 안으로 접은 디스플레이를 펼쳐서 확인한다. 급한 일을 처리하면 김씨는 다시 음악을 들으며 달리기를 시작한다.

삼성과 애플, 스마트워치 주도권 쟁탈전

김씨 사례는 SF 영화나 먼 훗날에 가능한 일이 아니다. 이르면 올해 안에 우리가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현실이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중심으로 형성된 스마트기기 시장에 스마트워치가 새롭게 등장한다. 세계 스마트기기 시장을 이끄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경쟁적으로 스마트워치를 개발하고 있다. 이르면 9월 스마트워치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스마트워치로 대결을 펼친다. 두 회사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이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나란히 스마트워치를 낙점했다. 정확히는 스마트워치를 시작으로 다양한 웨어러블컴퓨터(입거나 착용하는 컴퓨터)로 시선을 돌렸다.

애플이 ‘아이워치’를 개발한다는 사실은 일찌감치 알려졌다.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선보이며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시장에 혁신을 몰고 온 애플. 그래서 애플이 내놓을 제품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됐다. 아이워치는 아이폰의 주요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각종 센서를 탑재해 헬스케어 기능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나이키에서 ‘퓨얼밴드(Fuel band)’를 개발한 웨어러블컴퓨터 전문가 제이 블라닉을 애플이 최근 영입하면서 아이워치의 헬스케어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이르면 올해 안에 아이워치를 공개할 전망이다.



애플의 아이워치 개발이 지난해 알려진 것과 달리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개발은 올해 들어서야 알려졌다. ‘갤럭시기어’라는 이름이 붙을 것으로 예상되는 삼성전자 스마트워치는 애플 아이워치보다 한 발 먼저 공개된다.

마침내 온다, 웨어러블컴퓨터

갤럭시기어 추정 사진.

삼성전자는 9월 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신제품 발표행사 ‘언팩’에서 ‘갤럭시노트3’와 함께 갤럭시기어를 발표할 예정이다. 갤럭시기어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와 듀얼코어 프로세서 등을 탑재하고,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4.3 젤리빈을 사용한다. 전화 기능은 포함되지 않는 대신 S헬스, S보이스 등 삼성전자 스마트폰 핵심 서비스와 연동하는 기능이 중심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애플에 앞서 스마트워치를 선보인 곳이 있다. 국내에 출시되지 않아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소니가 지난해 ‘스마트워치’를, 올해 ‘스마트워치2’를 내놓았다. 스마트워치2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연동되며, 애플리케이션(앱) 알림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연동 기능 등을 제공한다. 스마트폰 액세서리 수준의 제품이라 시장에 큰 영향력을 미치진 못했다.

스마트워치의 등장은 웨어러블컴퓨터 시대를 향한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워치는 작은 기기에 불과하지만, 스마트폰과 연동해 기능을 무한 확장할 수 있다. 스마트워치의 성공을 점치는 이유는 두 가지다. 먼저 새로운 스마트기기의 필요성이다. 스마트폰은 진화를 거듭해 소비자가 원하는 많은 기능을 갖췄다. 하지만 일부 소비자는 매번 큰 스마트폰을 꺼내 봐야 하는 불편함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이를 간단히 대체할 수 있는 것이 스마트워치다. 시계를 보는 것만으로도 일정 알림이나 문자메시지 수신 등을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또 하나의 이유는 스마트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워치에 장착한 센서로 각종 헬스케어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통신기능과 연동해 개개인을 의사와 직접 연결하는 U헬스 시대를 열 수 있으리라는 장밋빛 기대도 있다.

시계산업의 규모가 크다는 점도 스마트워치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점치는 요인이다. 스마트워치를 시작으로 다양한 웨어러블컴퓨팅 기기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인간이 착용하는 모든 장비의 스마트화도 가능하다고 말한다. 나이키 퓨얼밴드처럼 팔찌 형태의 스마트기기나, 구글이 개발 중인 안경 형태의 스마트기기 ‘구글글래스’ 등이 좋은 예다.

스마트기기 경쟁이 웨어러블컴퓨터 시대로 넘어가면서 누가 주도권을 잡을지도 관심사다. 삼성전자와 애플, 구글, 소니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이 발 빠르게 시장에 뛰어든 것도 초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다. 초기에는 스마트기기 간 연결성이 뛰어난 애플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앱스토어와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사용자가 아이폰, 아이패드 등 어느 기기를 이용해도 동일한 서비스를 쓸 수 있게 지원한다. 반면 안드로이드 기반의 제품은 각각의 기기에서 사용하는 서비스가 단절되는 단점이 있다.

안전성…착용감 그리고 배터리 성능

마침내 온다, 웨어러블컴퓨터

아이워치 예상 사진.

장중혁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 부사장은 “스마트워치는 새로운 스마트기기에 대한 수요나 시계산업의 규모 등에 비춰보면 어느 정도 규모가 될 것”이라며 “그러나 산업적으로 성공하려면 규모의 경제에 도달하고, 서비스 생태계를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삼성전자와 애플을 비교하면 안드로이드 OS의 한계 탓에 삼성전자가 불리해 보인다”며 “애플은 아이튠스를 중심으로 기기를 몇 대 사용해도 사용자의 행동이 달라지지 않아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웨어러블컴퓨터 시대가 대중화하려면 넘어야 할 산도 많다. 사람의 몸에 착용하는 만큼 안전성을 충분히 검증해야 한다. 소비자가 거부감 없이 착용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편리함을 극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스마트워치가 시계보다 불편하다면 선뜻 착용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배터리 성능의 향상이다. 항상 착용하는 제품인 만큼 한 번 충전하면 장기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스마트폰처럼 수시로 충전해야 한다면 웨어러블의 장점을 제대로 살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주간동아 2013.08.26 902호 (p24~25)

  • 권건호 전자신문 통신방송사업부 기자 wingh1@etnews.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