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당신 눈동자 속엔

  • 문충성

당신 눈동자 속엔

당신 눈동자 속엔
당신 눈동자 속엔

내가 떠나야 될

나의 바다가 있다

들여다볼수록 깊어진다

들여다볼수록 넓어진다



푸르르 꿈꾸는 바닷물결

밀고 써는 부대낌들

하얗게 재우는 모진 바람 속을

갈매기 한 마리

날고 있다

당신 눈동자 속엔

내가 건너야 될

나의 수평선이

또 하나

어두워오는 내 이마

쟁쟁 눈물로 빚은 불

불 밝혀놓고

가고 오지 못할

길을 열어놓는다



등대가 육지의 눈동자로 보이던 시절이 있었다. 한 시절, 등대를 돌아다니니 사람이 모두 바다가 돼 등대를 보고 있다는 걸 알았다. 바다였던 당신의 눈동자는 이제 눈물 떨어진 자국, 섬이 됐다. 거기에 등대를 세운다. 사람의 눈동자를 깊이 들여다보자. 물 한 방울에 담긴 온 우주가 거기에 있다.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894호 (p5~5)

문충성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