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3월

3월

3월
이제는 달라져야겠다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방에

화분을 새로 들여놓는다

이제는 달라져야겠다

겨울이 대문 열고 나가자



바람이 따라 나가네

에이 문 좀 닫고 나가지

그래도 달라져야겠다

3월엔 뭔가 달라져야겠다고 마음먹으면서도, 창문 밖으로 보이는 나무에 꽃이 피기만 기다린다. 오늘은 창가에 화분이라도 하나 놔야겠다. 시인은 지금 수도승이 되었다. 달라졌지만, 그가 속세를 떠나면서 열고 간 쪽문이 아직 닫히지 않았다. 먼 길 가는 그의 마음에 꽃샘추위가 비켜가길 바란다.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3.03.11 878호 (p5~5)

  • 차창룡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