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기호의 책동네 이야기

삶이 팍팍하면 ‘난세 영웅’ 원해

  • 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 khhan21@hanmail.net

삶이 팍팍하면 ‘난세 영웅’ 원해

삶이 팍팍하면 ‘난세 영웅’ 원해
2012년 임진년은 변혁을 상징하는 흑룡의 해다. 한반도에 터전을 잡은 이들은 먼저 1592년 임진왜란의 나쁜 기억을 떠올리고, 곧이어 이순신이라는 불세출의 영웅을 기억해낼 것이다. 이순신은 ‘카드대란’ 직후인 2004년 노무현 탄핵 정국에서 김훈의 장편소설 ‘칼의 노래’(생각의나무)를 통해 우리의 뇌리에 다시 한 번 각인됐다. 그해 9월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이 연이어 등장해 우리는 비장한 최후를 맞이한 영웅에 매료됐다.

2012년에도 세계에 격랑의 파고가 몰아닥칠 것으로 보인다. 먼저 경제가 위기다. 벌써부터 벼랑 끝에 몰린 유럽의 재정위기가 우리 삶을 얼마나 팍팍하게 만들지 걱정이다. 블록 경제의 추구는 분쟁을 키울 테고, 점증하는 빈부격차도 뜨거운 감자다. 셋 중 한 명이 빈곤층으로 전락한 미국처럼 양극화는 모든 나라가 시급히 풀어야 할 숙제다.

무엇보다 2012년은 ‘정치의 해’다. 미국, 러시아, 프랑스, 중국, 대만 등 50여 개국에서 지도자를 뽑는 선거가 열린다. 한국은 총선과 대선을 동시에 치른다. 9월에 민주당과 자민당 대표선거가 있는 일본도 정권이 바뀔 수 있다. 따라서 김정일 사망으로 혼미에 빠져든 북한을 비롯해 ‘6자 회담’을 하는 국가 모두에서 최고 권력자가 일제히 바뀔 수 있다.

임기 1년여를 남겨놓은 이명박 정부는 벌써부터 레임덕에 빠졌다. 4월 총선은 연초부터 나라 안팎을 뜨겁게 달굴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유럽 재정위기, 국내 위기 등 모든 위기의 배후에는 언제나 정치인의 무책임이 도사린다. 이런 무책임에 몸서리치는 사람은 지도자의 리더십을 의심하는 한편, 새로운 영웅의 출현을 기대한다.

그래서 위기 때마다 인기를 누리는 것이 ‘난세 영웅’의 삶을 다룬 책이다. 월터 아이작슨이 정리한 ‘스티브 잡스’(민음사)가 출간 2주 만에 50만 부 팔리고, 김어준의 ‘닥치고 정치’(푸른숲)가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는 등 정치와 사회를 다룬 책이 동반 상승하고 있다. 미국인은 건국과 제2차 세계대전의 영웅 이야기를 즐긴다. 일본에서는 전국시대나 막부(幕府) 말기 지사(志士)들의 일대기가 시대를 초월해 인기를 끈다. 우리라고 어찌 다르겠는가.



지금은 비연속적 변화가 우리 삶을 뿌리째 뒤흔드는 시대다. 9·11 테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같은 비연속적인 변화가 언제 다시 터질지 모른다. 조르조 아감벤은 이런 변화를 ‘예외상태’(새물결)로 규정했다. 우리는 예외상태에서 이뤄지는 ‘합리적인 결정’(사실상 합리의 외피를 두른 초법적 결정)을 통해 법적 권리나 자유를 침해당한다. 1997년 외환위기 때를 보자.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정치적 신념을 꺾으면서까지 “몇십만 명의 실업자를 구하려다 4000만 명이 살고 있는 나라 전체가 부도를 맞을 수는 없다”는 명분으로 ‘정리해고제’를 도입했고, 그로 인해 비정규직 노동자가 양산되기 시작했다.

그때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인물도 난세 영웅이었다. 1997년에는 고대 이집트 영웅 ‘람세스’(문학동네)가 있었다. 70년 가까이 집권한 람세스 2세는 고대를 통틀어 가장 뛰어난 예술, 과학, 종교, 건축의 전성기를 주도한 인물이다.

삶이 팍팍하면 ‘난세 영웅’ 원해
2012년에도 새로운 인물에 대한 기대가 클 것이다. 2011년 가을에 터진 ‘안철수 열풍’에서 볼 수 있듯, 위기 때마다 대중은 새로운 영웅의 출현을 기대한다. 물론 이번에도 이순신처럼 몸을 내던지면서까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인물일 것임에는 틀림없다. 2012년에는 과연 어떤 인물이 등장해 우리를 흥분시킬지 자못 기대된다.

1958년 출생.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 ‘학교도서관저널’ ‘기획회의’ 등 발행. 저서 ‘출판마케팅 입문’ ‘열정시대’ ‘20대, 컨셉력에 목숨 걸어라’ ‘베스트셀러 30년’ 등 다수.



주간동아 818호 (p78~78)

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 khhan2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4

제 1284호

2021.04.09

국군장병 넘어 국민 ‘픽’ 받은 대세돌 ‘금의환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