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폐현수막 재활용 패션잡화로 태어나죠”

사회적 기업 ‘터치포굿’ 박미현 대표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폐현수막 재활용 패션잡화로 태어나죠”

“폐현수막 재활용 패션잡화로 태어나죠”
서울시 1개 구에서 한 달간 수거하는 불법 현수막은 약 2000개. 이것을 시에서 모아 소각하는데 이때 다이옥신 등 발암물질이 다량 발생한다. 이를 막기 위해 폐현수막을 모아 가방, 파우치, 필통 등 패션잡화를 만드는 회사가 있다. 바로 사회적 기업 터치포굿(www.touch4good.com)이다.

2008년 10월 ‘환경을 지키면서 쓸모 있는 것도 만들자’는 아이디어로 터치포굿을 세운 박미현(26) 대표는 “단순히 현수막을 재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현수막의 유해성을 알리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즉 소비자에게 현수막 재활용의 필요성을 알리고, 궁극적으로 현수막을 제작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현재 터치포굿의 한 달 매출은 500만~600만 원 정도로 여전히 적자다. 그래도 최근 사회적 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이곳의 제품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작품이라는 특성을 인정받아 단골 고객이 늘어났다. 또 터치포굿의 활동에 동참하고자 현수막 대신 파워포인트와 빔프로젝트를 이용해 회의 소개를 했다거나, 어쩔 수 없이 제작해 사용한 현수막을 행사가 끝난 뒤 동전지갑으로 재활용해 참가자들에게 나눠줬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박 대표는 뿌듯하다.

그런데 폐현수막 제품은 몸에 해롭지 않을까? 박 대표는 “현수막으로 제품을 만들기 전에 친환경 세제를 이용해 세탁한다. 이미 아기 옷을 기준으로 한 유해성 검사도 통과했으니 안심해도 된다”고 말했다. 터치포굿은 월드컵 때 서울시청 광장에 걸렸던 선수들의 대형사진 현수막을 재활용한 가방을 10월 말에 출시한다. 박 대표는 “지구상에서 현수막이 사라져 우리 회사도 빨리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10.10.25 759호 (p91~91)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