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HOTO

신종플루 공포에 침묵하는 사회

  • 사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글·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신종플루 공포에 침묵하는 사회

신종플루 공포에 침묵하는 사회

8월27일, 신종플루 거점병원으로 지정된 서울의 한 종합병원 접수 데스크.

두려움은 자꾸만 커져간다.

무지(無知), 불안, 공포가 낳은 기묘한 풍속도.

출입문 손잡이, 엘리베이터 버튼에 손대기가 찜찜하다.

‘콜록’ 기침이라도 한번 하면 따가운 시선들이 집중된다.

“형님” “아우님” 하며 흥겹게 주고받던 술잔도 슬며시 내려놨다.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대화는커녕 눈빛 마주치기도 꺼림칙하다.

지금 이렇게 살고 있는 곳, 얼마 전까지 이렇게 살지 않던 그 혹성 맞다.
(관련 기사 58쪽)



주간동아 2009.09.08 702호 (p10~11)

사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글·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