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가족애 일깨우기, 그러나 상투적 스토리

연극 ‘굿바이 마이 대디’

  •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가족애 일깨우기, 그러나 상투적 스토리

가족애 일깨우기, 그러나 상투적 스토리

아버지의 존재를 일깨우는 연극 ‘굿바이 마이 대디’.

‘아버지 열전 시리즈’의 일환으로 공연 중인 ‘굿바이 마이 대디’는 부친상을 당한 아들이 빈소에서 아버지에 대한 깊은 오해를 푸는 과정을 그렸다. 미국 유학 중인 아들은 아버지의 임종도 지키지 못했는데, 전혀 가슴 아파하는 기색을 보이지 않는다. 그의 가슴속에 아버지에 대한 원망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아들의 기억 에서 어머니는 천사 같은 모습으로, 아버지는 어머니를 배신하고 딴살림을 차린 파렴치한으로 자리한다.

아들이 판·검사가 되기를 원한 아버지의 뜻을 거역하면서 무용을 전공한 것도 무용수였던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때문이었다. 그러나 아들은 빈소에서 아버지 친구들의 대화를 통해 아버지의 과거사를 듣고, 자신이 알고 있던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아들은 어머니와 자신을 향한 아버지의 사랑과 희생을 뒤늦게 느끼고 오열한다.

이 작품은 가족사를 통해 세대 간의 갈등과 화해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며, 가족의 의미와 아버지의 존재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 그러나 드라마의 전개와 장면 구성이 집약적이지 못해 주제를 효과적으로 전달하지는 못한다. 드라마 규모에 비해 서브플롯이 많아 산만한 느낌을 주는데, 어찌 보면 아버지와 아들의 화해보다 아버지의 수십 년 전 삼각관계가 작품의 주된 이야기인 듯하다. 부자관계의 디테일에 좀더 집중했다면 밀도 높은 감동을 줄 수 있었을 것이다.

이 작품은 가족애를 일깨우는 진솔한 주제임에도 상투적인 스토리 라인과 지루한 극 진행이 재미를 감소시킨다. 특히 배우들의 행동보다는 설명 대사가 주를 이루는데, 연출을 통해 감정요소의 비중을 높인다면 좀더 밀도 높은 감동을 줄 수 있을 듯하다.

‘굿바이 마이 대디’는 의미 있는 소재와 의도를 명료하게 보여준다. 중년 배우들의 여유 있는 연기와 사투리는 객석에 공감대를 불어넣는다.



주간동아 2009.04.28 683호 (p88~88)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