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People

재계 차세대 리더, 다보스포럼 주목받았다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재계 차세대 리더, 다보스포럼 주목받았다

재계 차세대 리더, 다보스포럼 주목받았다
“향후 아시아 국가들은 빠른 경제성장과 연구개발(R·D) 투자를 바탕으로 혁신을 주도할 것입니다. 전자·전자부품·통신·조선·그린 산업 등 탄탄한 경쟁력을 보유한 분야에서 한국이 아시아 R·D의 허브가 될 것입니다.”

2월1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폐막한 세계경제포럼에서 효성 조현상(38) 전무가 200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경제포럼의 세션에 패널로 초청돼 발표를 가졌다. 재계 차세대 리더로 세계경제포럼의 세션을 2회 이상 주도한 사람은 조 전무가 유일하다.

조 전무는 ‘Innovation : The View from Asia’ 세션에서 한국의 경쟁력을 강조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 세션에는 한·중·일 관계자는 물론, 각국의 비즈니스맨들이 참석해 성황리에 진행됐다. 또 그는 같은 날 한국의 국가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 주관으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도 참석해 한승수 총리,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조석래 전경련 회장 등을 보좌하면서 한국 마케팅에 힘을 보탰다.

조 전무는 2007년 세계경제포럼이 선정하는 ‘차세대 리더’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 포럼에서는 글로벌어젠다위원회 멤버로 어젠다 선정 작업에도 참여했다. 또 세계경제포럼 내 ‘Table for Two(두 명을 위한 식탁)’ 같은 사회봉사 활동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조 전무는 조석래 전경련 회장의 3남으로 연세대와 미국 브라운대를 졸업하고 베인·컴퍼니, NTT도코모 등 다국적 기업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경험을 쌓았다. 현재는 효성의 전략본부 임원으로 신(新)사업 발굴 등 그룹 경영 컨설턴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9.02.17 673호 (p99~99)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