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미술 재테크

불황 또한 기회다

  • 이호숙 아트마켓 애널리스트

불황 또한 기회다

불황 또한 기회다

이숙자 ‘황맥’.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여파에도 세계 미술시장은 굳건하다는 보도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하지만 미술시장도 서브프라임 모기지의 영향권 안에 있다. 몇몇 작가 작품의 눈에 띄는 가격 상승, 기대 이상의 낙찰가 등은 마켓 전체가 아닌 일부 상황에 해당할 뿐이다. 미술시장 안을 들여다보면 작품의 퀄리티에 따라 명암이 확연하게 드러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어쩌면 지난 2년 동안 빠르게 움직이는 마켓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했던 기존 컬렉터들은 비로소 지금 여유 있는 마음으로 좋은 작품을 구매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지난해 이맘때는 사려고 해도 도저히 잡을 수 없었던 작가의 작품들이 지난해보다 훨씬 좋은 가격으로 구매를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급상승한 작품 가격이 빠르게 추락하는 현장을 목격한 투자자들은 좋은 가격인지 알면서도 그림 사기를 주저한다. 이러한 사이클을 처음 겪어본 초보 투자자라면 ‘과연 한번 떨어졌던 그림값이 다시 만들어질지’ 스스로 답을 찾기 힘들다. 그렇지만 2005년 전부터 꾸준히 그림을 사오던 컬렉터들은 그 이전의 분위기를 경험해봤기에 지금이 기회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나하나 눈앞에 떨어지는 황금알을 검토하면서 구매를 결정할 수 있는 여유까지 있으니 얼마나 좋은 기회인가.

지난해 호당 200만원 호가하던 작가의 작품을 호당 100만원에 충분히 구입할 수 있는 시점이다. 당시 작품보다 지금의 작품이 처진다면 값이 아무리 좋아도 구매하지 말아야겠지만, 가격도 좋고 작품도 좋고 이전부터 꼭 사고 싶었던 작가의 작품이라면 무엇을 망설이는가. 기본적으로 1차(화랑) 마켓과 가격이 비슷하다면 안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게다가 1차 마켓에서는 나올 수 없는 작품이 그와 비슷한 가격대라면 그야말로 좋은 기회다. 구하려 해도 구할 수 없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시세보다 높은 가격으로 구매할 것인지, 마켓의 불안으로 수요가 갑자기 멈춘 작가의 작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본인이 결정할 문제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2005~2007년 호황기에 가장 크게 이익을 남긴 이들은 당시 올라가는 가격을 따라가면서 샀던 사람들이 아니라, 그 이전에 여유롭게 작품을 사놓은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주간동아 2008.10.14 656호 (p79~79)

이호숙 아트마켓 애널리스트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