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그 섬에 가면…

바다에서 보노라면 비경 천지 육지에서 걷노라면 추억 만발

동해 울릉도 독도

  • 글 · 사진 양영훈

바다에서 보노라면 비경 천지 육지에서 걷노라면 추억 만발

바다에서 보노라면 비경 천지 육지에서 걷노라면 추억 만발

울릉도 내수전전망대에서 바라본 어화.

울릉도는 젊다. 같은 화산섬이면서 나이가 훨씬 젊은 제주도보다 더 젊고 역동적인 느낌이다. 제주도의 지세가 부드럽고 수평적인 반면, 울릉도는 거칠고 수직적이기 때문이다. 해안은 가파른 암벽으로 둘러쳐져 있고, 바다는 늘 검푸른 빛깔로 일렁이는 심연(深淵)이다. 바다에서부터 곧장 치솟은 산자락과 봉우리들도 혈기방장(血氣方壯)하다. 하나의 거대한 산봉우리로 이루어진 섬은 울창한 숲에 뒤덮여 있다. 울릉도는 우리나라 어디서도 보기 어려운 풍경과 정취를 보여준다.

멋진 트레킹코스 곳곳에 숨겨져 있어

오늘날 울릉도를 찾는 외지 관광객 상당수가 다리 불편한 어르신들이다. 힘들여 걷지 않아도 1박2일 정도 일정이면 섬 전체를 둘러볼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루는 버스를 이용해 육로 일주에 나서고, 나머지 하루는 유람선 타고 섬을 한 바퀴 돌아보면 모든 여정이 끝난다. 하지만 그것은 단순한 유람일 뿐 진정한 의미의 여행이라 하기 어렵다.

울릉도에서는 많이 걸어야 한다. 걷기를 주저하면 울릉도의 깊은 속살을 들여다볼 수 없다. 더욱이 울릉도에는 두고두고 잊히지 않을 만큼 멋진 트레킹코스가 곳곳에 숨겨져 있다. 특히 도동의 행남산책로와 행남등대 코스, 저동리의 내수전마을~북면 석포마을의 옛길, 서면 태하리의 태하등대, 북면 나리분지~알봉분지 사이의 원시림 코스 등은 우리나라 최고의 트레킹코스 중 하나다.

바다에서 보노라면 비경 천지 육지에서 걷노라면 추억 만발

울릉도 북면 해안의 삼선암과 일주유람선(위). 울릉도 성인봉 원시림에 핀 섬말나리꽃.

울릉도 여정은 크게 네 가지로 나뉜다. 육로일주, 해상 유람선관광, 성인봉 등산, 독도 관광이 그것이다. 그중에서 울릉도 여행의 기본은 역시 육로일주다. 울릉도 관문인 도동에서 지난해 개통된 울릉터널을 지나면 금세 사동리에 들어서고, 사동리와 가두봉 등대를 돌아서면 통구미마을이 지척이다. 독특한 풍광의 갯마을인 통구미에서는 고깃배들이 뭍에 올려진 진풍경과 칼날처럼 날카로운 암벽에 뿌리내린 자생 향나무를 볼 수 있다.



신호등이 설치된 통구미터널을 비롯해 몇 개의 터널을 지나면 울릉군 서면 소재지 남양리에 도착한다. 오징어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이곳 남양해수욕장을 비롯해 서면 태하리, 북면 천부리 등의 어촌에는 오징어 덕장이 들어선다. 맑고 깊은 울릉도 바다에서 잡아올린 오징어 맛은 그 바다처럼 맑고 깊다.

남양리와 태하리는 같은 서면에 속하지만, 몇 해 전까지도 왕래하기가 쉽지 않았다. 몹시 좁고 가파르고 구불거리는 태하령 고갯길을 넘어야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근래 서면의 구암과 학포마을 사이에 새로운 일주도로 구간이 완공된 뒤로 ‘공포의 태하령 고갯길’은 피할 수 있게 됐다.

변덕스런 날씨 탓 독도 가기 쉽지 않아

옛 우산국 도읍지였다는 태하리는 이제 한적하기 그지없는 갯마을이다. 그러나 아름답고도 슬픈 전설을 간직한 해신당이 있고, 근처 대풍감 절벽 위에는 태하등대가 자리잡고 있어 한번 찾아가볼 만하다.

태하리에서 현포령을 넘어서면 울릉군 북면 땅이다. 현포령에서 섬목까지 이어지는 북면 일대 해안 풍광은 울릉도에서 가장 웅장하고 다채롭다. 수천 개 돌기둥을 묶어놓은 듯한 공암, 하늘을 찌를 듯이 뾰족한 송곳산, 세 선녀의 전설을 간직한 삼선암, 두 개의 해식동굴이 뚫려 있는 관음도 등 울릉도를 대표하는 해안 절경이 모두 이곳에 있다. 게다가 죽암마을 근처의 바닷물은 환상적인 에메랄드빛을 띤다. “여기가 정녕 우리나라 바다인가” 싶을 만큼 물빛이 오묘하고 아름답다.

울릉도에서 해수욕을 즐길 만한 곳으로는 저동항 부근의 내수전해수욕장과 북면 죽암해수욕장을 꼽을 수 있다. 예전에는 남양해수욕장이나 태하해수욕장에서도 해수욕하는 사람을 볼 수 있었지만, 몇 해 전 태풍이 휩쓸고 간 뒤에는 해변과 수중의 지형이 크게 달라져 해수욕하기 불편하다.

바다에서 보노라면 비경 천지 육지에서 걷노라면 추억 만발

태하등대 옆의 대풍감 절벽 위에서 바라본 북면 해안과 에메랄드빛 바다(왼쪽부터), 등대와 독도 경비대가 있는 동도 전경, 울릉도 나리분지의 원시림 숲길을 나란히 걸어가는 관광객.

북위 37도 14분 22초, 동경 131도 52분 08초.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산 1~37번지. 우편번호 799-805. 총면적 5만4723평(18만902㎡). 두 개의 큰 섬과 32개의 새끼섬. 천연기념물 제336호. ‘대한민국 동쪽 땅끝’ 독도의 신상명세다.

바다에서 보노라면 비경 천지 육지에서 걷노라면 추억 만발

울릉도 별미 중 하나인 99식당의 따개비밥.

하지만 울릉도에서 뱃길로 87.4km 떨어진 독도를 찾아가기는 육지에서 울릉도 가기보다 더 어렵다. 바다 날씨가 변덕스러운 탓에 독도여객선은 뜨는 날보다 못 뜨는 날이 많다. 배가 독도에 근접했다 해도 접안하지 못하고 되돌아오는 경우가 다반사다. 그러므로 독도 탐방은 애초부터 기대하지 말고 운에 맡겨야 한다. 천행으로 독도에 상륙해도 아무 데나 마음대로 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독도의 두 섬 가운데 동도, 그것도 선착장에서만 30분 동안의 체류가 허락된다.

독도는 길이 80m, 면적 569평의 좁은 선착장에서 바라봐도 천하절경이다. 바다 빛깔도 아름답고, 바다 위에 솟아오른 기암괴석도 장관이다. 절묘한 형상의 장군바위, 숯돌바위, 삼형제굴, 탕건봉 등이 서 있는 바다는 마치 해양조각공원 같은 느낌을 준다. 동도 계단길이 시작되는 지점의 앞쪽에는 아담한 몽돌해변이 형성돼 있다.

여행 정보

이것만은 꼭!

바다에서 보노라면 비경 천지 육지에서 걷노라면 추억 만발

독도페리호 갑판에서 바라본 울릉도 전경과 해돋이 광경.

1. 성인봉 등산 : 성인봉은 울릉도의 전부다. 성인봉 기슭에 마을과 길이 있고, 마을과 길가의 산자락을 거슬러 오르면 어김없이 성인봉 정상에 다다른다. 그리고 우리나라에 하나뿐인 ‘진짜 원시림’이 있다는 사실도 성인봉에 올라야 할 이유다. 여름철에는 섬백리향, 섬말나리 같은 진귀한 야생화도 볼 수 있다. 나리분지 → 성인봉 → 도동 또는 안평전 하산코스가 비교적 수월하다.

2. 유람선 일주 : 울릉도 유람선 일주코스는 절경이 많고 뱃삯도 저렴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알찬 유람선 코스로 평가할 만하다. 도동항에서 출발해 시계 방향으로 울릉도를 한 바퀴 돌아오는 이 코스의 운항거리는 약 41km, 소요시간은 1시간40분~2시간. 사진 촬영하기에는 오전 배보다 북면 해안에 햇살이 닿는 오후 시간 배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3. 내수전~석포 트레킹 : 일주도로 미개통 구간인 내수전~석포 간에는 멋진 옛길이 있다. 지금도 사람들의 왕래가 이따금 이어지고 있어 길은 뚜렷하다. 특별히 위험하거나 비탈진 구간도 없다. 산 옆구리에 비단을 두른 듯 자연스럽고 평탄한 최상급 트레킹코스다. 길가 왼쪽에는 바다가 펼쳐지고, 그 바다에는 죽도가 뗏목처럼 떠 있다. 시야가 좋으면 독도까지 아스라이 보인다.

4. 어화(漁火) 감상하기 : 8월부터 11월까지의 오징어잡이철에는 밤바다를 밝히며 조업하는 오징어잡이 배들의 불빛이 볼만하다. 특히 내수전전망대나 독도전망대에서 바라본 어화는 보기 드문 장관이다.

숙박

사동리에 자리한 울릉대아리조트(054-791-8800)는 140여 개의 객실과 각종 부대시설을 갖춘 종합리조트다. 북면 추산마을의 전망 좋은 해안절벽에 올라앉은 전통가옥 펜션 추산일가(054-791-7788), 나리분지의 산마을민박(054-791-6326)도 추천할 만한 숙박업소다. 도동의 칸모텔(054-791-8600)과 성인봉모텔(054-791-2677), 저동의 황제모텔(054-791-8900)은 근래에 신축한 모텔이라 시설이 좋다.

맛집

울릉약소, 홍합밥, 산채비빔밥, 오징어, 호박엿의 다섯 가지는 ‘울릉오미’로 손꼽힌다. 울릉오미만큼은 한 번쯤 먹어봐야 울릉도를 제대로 여행했다고 할 수 있다. 자연산 따개비를 넣은 따개비밥과 따개비칼국수도 울릉도만의 별미다. 맛집으로는 도동의 99식당(따개비밥 054-791-2287), 보배식당(홍합밥 054-791-2683), 향우촌(울릉약소 054-791-8383), 우성식당(오징어물회 054-791-3127), 나리분지의 산마을식당(산채비빔밥 054-791-6326), 천부의 신애분식(따개비칼국수 054-791-0095) 등이 권할 만하다.

■ 교통

여객선/ ㈜가고오고(054-254-1700, www.onbadaro.co.kr)의 독도페리호가 1일 1회(23:40 포항발), 대아고속의 썬플라워호와 한겨레호가 포항(054-242-5111)과 동해 묵호(033-531-5891)에서 각각 1일 1회 왕복 운항한다. 그중 독도페리호에서는 선상에서 일출을 감상하는 낭만도 느껴볼 수 있다. 여객선의 운항시간과 횟수는 기상, 계절, 요일 등에 따라 바뀌므로 확인한 뒤 예매하는 것이 좋다.

독도관광/ 1회 470명, 1일 1880명으로 인원이 제한돼 있다. 그러므로 독도 여객선의 정원과 1일 제한인원 내에서 선착순 접수를 받는다. 입도 신청과 배편 예약은 독도 여객선사인 대아고속해운(054-791-0801)과 독도해운(054-791-8111)에서 받는다.

섬 내 교통/ 울릉도 내에는 정기노선버스(054-791-2179), 관광버스(두레고속관광 054-791-7020), 개인택시(054-791-2612)와 울릉택시(054-791-2315) 소속의 지프형 택시가 있다.




주간동아 2008.07.01 642호 (p50~56)

글 · 사진 양영훈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