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미술 재테크

컨템포러리 아트 일본에게도 추월당하나

  • 이호숙 아트마켓 애널리스트

컨템포러리 아트 일본에게도 추월당하나

컨템포러리 아트 일본에게도 추월당하나

무라카미 다카하시
‘나의 외로운 카우보이’

아시안 컨템포러리 아트마켓에서 중국 다음을 차지할 나라는 어디일까. 5월14일 소더비 뉴욕 컨템포러리 아트 세일을 통해 이 질문에 대한 답이 어느 정도 드러난 듯하다. 2004년 12월 홍콩 크리스티 아시안 아트 경매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중국 컨템포러리 작가들의 작품 가격은 2005~2007년을 지나면서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상승했으나, 2007년 하반기부터 현재까지는 주춤한 형세다. 국내 컨템포러리 작가 중 몇몇이 이들의 다음 주자로 거론되기도 했지만 결국 치고 나간 것은 일본 현대미술의 선두주자 무라카미 다카하시였다.

일본 컨템포러리 마켓은 국내 마켓보다 규모가 훨씬 작다. 그런데도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일본 작가들이 애초 일본 무대를 바라보고 활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본 컨템포러리 아티스트들은 유럽을 주무대로 활동했고 그 무대는 이제 미국으로 옮겨지고 있다. 이들의 작품은 미술관이나 갤러리 등 전통적인 공간에 멈춰 있는 것이 아니라 출판, 영상, 만화, 게임 등을 통해 대중에게 파급되고 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무라카미 다카하시의 마케팅 전략이다. 작가이면서 동시에 카이카이 키키(Kaikai kiki)라는 아트 프로덕션 컴퍼니 대표인 그는 미스터, 아야 다카노, 치오 아오시마 등 현재 일본 컨템포러리를 대표하는 작가들을 프로모션하고 매니지먼트해왔다. 또한 일본 컨템포러리 아트를 ‘슈퍼 플랫(SUPER FLAT)’이라는 용어로 명명하면서 미술사에 하나의 사조로 남을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기도 했다.

언뜻 보기에 미술사와 미술품의 가격은 동떨어져 있는 듯하지만, 미술사가 미술품의 가치평가에 미치는 영향은 시간이 흐를수록 커진다. 무라카미 다카하시는 이를 꿰뚫어본 것이다. 본인의 성장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새로운 작가를 발굴해 키워내는 그의 행보는 일본 컨템포러리 아트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처럼 세계미술사에 발자취를 남기기 위해서는 한국 컨템포러리 아트도 무엇인가로 명명돼야 할 필요성이 있다. 차이니즈 컨템포러리 아트가 ‘차이니즈 아방가르드’ ‘스켑티컬 리얼리즘(Skeptical Realism)’ 등으로 불리고, 일본 컨템포러리 아트가 ‘슈퍼 플랫’이라는 이름을 얻으면서 탄탄하게 가격이 형성되는 현상을 볼 때, 한국 컨템포러리 아트를 하나로 묶을 수 있는 용어는 무엇일까를 고민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한국 컨템포러리 아트가 세계 미술사에서 언급되는 ‘용어’로 자리잡을 수 있다면 마켓은 더욱 단단한 신뢰를 구축하게 될 것이며, 해외 컬렉터들도 이들의 작품을 구입하기를 망설이지 않을 것이다. 물론 이는 미술사가나 미학자들이 고민하고 만들어내야 하는 일이지만 말이다.



주간동아 2008.06.03 638호 (p83~83)

이호숙 아트마켓 애널리스트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