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이젠 로버트 김 訪韓에 소매 걷어붙인 두 사람

  • 이정훈 기자

이젠 로버트 김 訪韓에 소매 걷어붙인 두 사람

이젠 로버트 김 訪韓에 소매 걷어붙인 두 사람
이젠 10월5일 보호관찰 집행정지로 자유의 몸이 된 로버트 김(64·한국명 김채곤) 씨를 남다른 눈으로 바라보는 사람이 있다. 1996년 로버트 김에게서 자료를 제공받았던 당시 주미 해군 무관 백동일(56·예비역 대령·왼쪽) 씨와 결혼 정보회사 선우의 대표인 이웅진(40) 씨가 바로 그들.

2003년 7월 말부터 2004년 8월 말 사이 두 사람은 로버트 김 후원회를 함께 이끌었다. 후원회 회장은 이 씨가 맡았는데, 두 사람은 바로 로버트 김의 애국심을 부각시키는 ‘작업’에 돌입했다. 그에 따라 백 씨가 전면에 나서

“로버트 김은 나에게서 대구 뽈따구찜 식사와 골프 접대를 한 번 받았을 뿐 그 어떤 금전도 수수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85년 주미 이스라엘 무관한테서 돈을 받고 미 국방부의 자료를 빼낸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은 유대계 미국인 조너선 폴러드와 전혀 다르다는 것을 강조한 것. 사실 FBI(미 연방수사국)와 미국 검찰은 로버트 김이 백 씨에게서 금품을 받았다는 것에 대해 그 어떤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이어 로버트 김 돕기 운동을 펼쳤다. 이 ‘작업’은 이 사장이 앞장섰는데, 그는 robertkim.or.kr이란 사이트를 만들고 한 통화당 2000원이 적립되는 ARS 전화를 개설했다. 이 전화로 1억여원의 국민성금이 걷히자 여기다 이 사장과 백 씨 등 후원회 이사진이 돈을 보태 파산에 처한 로버트 김 가족을 돕게 되었다.



그리고 로버트 김이 완전히 자유의 몸이 된 지금, 그의 한국 방문을 위한 추진위를 만들었다. 이번에는 백 씨가 위원장, 이 씨가 간사가 됐는데, 그들은 한두 달 후 한국에 올 로버트 김을 위한 프로그램을 짜고 있다. 두 사람은 “후원회 시절에는 국민들이 도울 만큼 도와주었다. 로버트 김이 한국을 방문하면 그에게 발전된 조국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 이번에는 대기업들이 그를 도와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5.10.18 506호 (p102~102)

이정훈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